시민단체, 전광훈 목사 지지자들 고소
상태바
시민단체, 전광훈 목사 지지자들 고소
  • 박경순 기자
  • 승인 2019.07.11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현장 영상 및 CCTV 등 분석 중
▲ 발언하는 전광훈 목사.

지난달 전광훈 목사가 ‘문재인 하야’를 주장한 기자회견장에서 질문하는 기자를 전 목사 지지자들이 폭행한 사건과 관련, 해당 시민단체 측이 폭행을 가한 이들을 경찰에 고소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1일 서울 남대문경찰서와 개신교 시민단체 평화나무 등에 따르면 평화나무 권지연 뉴스진실성 검증센터장은 지난달 24일 전 목사 지지자 3명에 대해 폭행 혐의로 경찰에 고소장을 접수했다.

권 센터장은 평화나무에서 가짜뉴스를 검증하는 기자로, 지난달 11일 전 목사가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대한민국 어디로 가고 있는가’라는 기자회견을 진행할 당시 전 목사 지지자 3명에게 폭행을 당했다.

권 센터장은 당시 현장에서 전 목사에게 “2016년 설교에선 박근혜 대통령을 악령과 가까이하는 여자라고 했는데, 이후 설교에서는 멀쩡한 박근혜를 끌어내렸다고 했다. 이렇게 말 바꾸기를 하는 이유는 태극기 세력을 결집해서 원내 진입을 하려는 거 아니냐”라는 질문을 던졌다.

이후 권 센터장은 주변에 있던 전 목사의 지지자들에게 폭행을 당했다. 

지지자들 중 2명은 권 센터장을 밀쳐 넘어뜨렸고, 1명은 쓰러져 있는 권 센터장에게 다가가 “XX년”이라고 말하며 뺨을 때렸다. 

이같은 모습은 주변 기자들의 카메라에 고스란히 담겼다. 

하지만 현장 상황과 영상 화질 탓에 용의자를 특정하기 어려워 권 센터장 측은 이들의 얼굴을 캡처해 사진으로 제출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와 관련해 경찰은 당시 영상과 프레스센터 출입 CCTV 분석, 현장 수사 등을 통해 용의자 특정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