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1-28 14:26 (금)
GH 최초 정비사업, 안양냉천 주거환경개선사업 주택 공급
상태바
GH 최초 정비사업, 안양냉천 주거환경개선사업 주택 공급
  • 박두식 기자
  • 승인 2022.01.13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용면적 46∼98㎡ 총 1087가구 공급, 2025년 입주 예정
국민주택(85㎡이하) 평당 2160만원, 민영주택(85㎡초과) 2480만원
▲ 냉천지구 조감도.
▲ 냉천지구 조감도.

GH는 공사 최초로 주거환경개선사업을 추진하는 안양 냉천지구 내 공동주택을 공급한다고 13일 밝혔다.

안양 냉천지구 주거환경개선사업은 안양동 618번지 일원에 약 11만9000㎡ 규모의 부지를 조성하여 총 4개 블록 18개동(2329가구)의 대규모 아파트 단지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이번에 공급하는 세대는 토지등소유자 및 임대주택 물량을 제외한 총 일반분양분 1087가구이며, 전용면적 46~98㎡로 구성되어 있다. 전용면적 규모에 따라 국민주택 규모(85㎡이하) 1058가구, 민영주택 규모(85㎡초과) 29가구로 나뉜다.

공급대상은 국민주택 규모의 경우 신혼부부, 생애최초 등 특별공급이 85%, 일반공급이 15%이며, 민영주택 규모는 일반공급이 100%이다. 청약신청은 오는 24일부터 27일까지 청약홈에서 온라인으로 받는다.

국민주택 규모와 민영주택 규모는 3.3㎡당 각각 2160만원, 2480만원에 공급하여 안양지역 주민에게 선호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안태준 GH 부사장은 “안양 냉천지구의 주택 공급을 통해 무주택 실수요자에게 질 높은 주거공간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