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1-29 17:01 (월)
尹 선대위, 김종인 없이 총괄본부장 6명 인선 발표
상태바
尹 선대위, 김종인 없이 총괄본부장 6명 인선 발표
  • 안명옥 기자
  • 승인 2021.11.25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괄 선대위원장’은 공석…尹 “1분1초도 아껴야 할 상황”
▲ 선대위원장 뺀 선대위 인선 발표하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뉴시스
▲ 선대위원장 뺀 선대위 인선 발표하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뉴시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5일 선거대책위원회 총괄본부장급 인사를 단행했다. 윤 후보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6개 총괄본부장과 대변인 등 인선안을 상정해 최고위서 추인을 받았다.

당초 4개 안팎으로 전망되던 분야별 총괄본부는 총 6개로 늘어났다. 정책총괄본부장에 원희룡 전 제주지사, 조직총괄본부장에 주호영 의원, 직능총괄본부장에 김성태 전 의원, 홍보미디어총괄본부장에 이준석 당대표, 총괄특보단장에 권영세 의원, 종합지원총괄본부장에 권성동 사무총장이 선임됐다.

선대위 대변인에는 전주혜·김은혜 의원, 김병민 전 비대위원, 원일희 전 SBS논설위원이 이름을 올렸다. 공보단장은 조수진 의원, 공보실장은 박정하 강원 원주시갑 당협위원장이 맡는다.

‘약자와의동행위원회’ 위원장은 윤 후보가 직접 맡고 김미애 의원이 부위원장에 임명됐다. 약자동행위는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이 선대위 내에 두자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윤석열 선대위는 이준석·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 김한길 새시대위원장과 6개 총괄본부장 구도가 채워졌다. 그러나 총괄선대위원장 자리는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이견을 좁히지 못해 비워져 있는 상태다.

윤 후보는 이날 회의에서 “선거운동이 더 지체돼서는 곤란하고, 1분1초를 아껴가면서 우리가 뛰어야 될 그런 상황”이라며 “선대위가 출발하게 된 만큼 저 역시도 압도적 정권교체를 위한 대장정을 시작하겠다”고 선언했다.

이어 “선대위 구성은 한번에 전부 마무리해서 발표하는 거보다, 일단은 기본적인 우리 당조직과 관련해서 우리 당에서 출발되는 선대위 조직을 먼저 구성을 좀 해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선대위 출범을 미룰수 없다는 의미로, 김 전 위원장에게 결단의 시간이 임박했음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윤 후보가 이날 “더는 이제 김종인 박사 관련 얘기는 안하겠다”라고 한 것도 이런 의중이 실린 것으로 읽힌다.

윤 후보는 선대위 구성과 관련해 “우리 민생, 공정, 미래 가치로 국민통합을 이루고 대한민국을 정상화시키는 것을 목표로 해야할 것 같다”며 “또 중도와 합리적 진보까지 아우르는 모습을 통해 민주당과는 다른 모습을 보여드리고자 한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과거 보수정당에 몸을 담지 않았던 분들, 사회적 약자를 위해 오랫동안 일해오신분, 이 정부가 망까뜨린 공정, 상식을 회복하기위해 노력하신 분들을 삼고초려해서 모시겠다”라며 “최고위에 부의를 하게 되면 순차적으로 발표하는 그런 방식으로 선거운동 기간 동안에 선대위 조직은 계속 보강을 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윤 후보는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선대위 면면이 올드하다’는 평가에 대해선 “다양한 연령층을 검토를 해봤는데 적임자를 찾다 보니 그렇게 됐고, 유능한 분들이 있으면 선대위 조직이라는 것이 딱 한번에 확정되는 것 아니고 변경되고 보완되고 하기 때문에 굉장히 유연한 조직이라고 보시면 된다”라고 답했다.

이양수 수석대변인은 이런 지적에 대해 “신선한 인물을 검토하고 있고 확정된 것도 있다”라며 “그걸 발표 못하는 건 총괄선대위원장 문제가 해결되면 같이 하려 한 것”이라며 김 전 위원장에 책임을 돌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