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7-04 16:46 (월)
與, 野 ‘정치보복’ 공세에 “내로남불이 민주당 강령인가”
상태바
與, 野 ‘정치보복’ 공세에 “내로남불이 민주당 강령인가”
  • 뉴시스
  • 승인 2022.06.16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준석 “구속영장 기각은 유·무죄 판단 아냐”
권성동 “文정부 땐 적폐청산이라더니…안면몰수”
정미경 “블랙리스트 수사, 文정권서 시작했던 것”
▲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국민의힘은 16일 더불어민주당이 ‘산자부 블랙리스트’ 의혹 수사를 ‘정치보복’이라고 반발하는 걸 두고”내로남불”이라고 일축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법원이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한 걸 두고 민주당이 보복수사라고 주장한다’는 질문에 “과거에도 블랙리스트 사건에 대해 장관을 수사했다”며 “그 때 구속이 안 됐다고 해서 그 결과가 무죄인 건 아니었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구속이라는 건 수사 및 재판 과정에서 특정한 수요가 있을 때 하는 거지 실제로 죄가 있음, 없음에 대한 판단은 아니라는 걸 민주당이 알면서 왜 그러는지 모르겠다”며 “문재인 정부 시절 장관 비위에 대해 이미 겪어본 상황인데 왜 그렇게 생각하는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앞서 우상호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전날 검찰이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 이어 청와대 인사수석실 행정관 출신 박상혁 의원까지 ‘산자부 블랙리스트’ 의혹 수사 대상에 포함시킨 것을 두고 ‘문재인 정권에 대한 보복수사’라고 규정했다.

이에 권성동 원내대표는 최고위 공개발언에서 “문재인 정부가 수사하면 적폐청산이고 윤석열 정부가 수사하면 정치보복이라고 호들갑을 떤다”며 “이쯤되면 내로남불, 이중잣대, 안면몰수가 실질적인 민주당의 강령이라고 봐도 무방하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의 정치보복 타령은 하루이틀이 아니다”라며 “혁신하겠다는 약속은 단 하나도 못 지키면서 구태의연한 모습을 반복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민주당은 극단적 지지자의 행태를 양념이라고 옹호하지만 반대편은 폭력이라고 한다”며 “반법치적 행태를 비판할 수 밖에 없다”고 했다.

권 원내대표는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을 통해 법으로 도피를 시도하더니 이번에는 정치보복 운운하며 법에 대한 신뢰를 당파적으로 오염시켰다”며 “문재인 정부 시절 민주당은 조국 전 장관과 김경수 전 경남지사를 옹호하며 검찰과 법원 향해 생떼를 부렸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부끄러운 그 시절에 대해 침묵한다. 오늘의 민주당 생떼는 내일의 부끄러움으로 쌓일 것”이라며 “민주당이 외치는 혁신은 흑역사의 갱신일 뿐”이라고 경고했다.

정미경 최고위원은 “우상호 위원장이 정치보복 수사는 정권몰락을 가져온다고 말했다”며 “이게 자기고백인가, 반성하고 사과하는 건가 착각했다”고 비꼬았다.

정 최고위원은 “블랙리스트 사건 수사는 문재인 정권에서 시작했던 게 핵심임에도 불구하고 국민들께 정치보복 노래를 부르기 시작한 것”이라며 “이게 신호탄이라 생각한다. 이재명 의원이 대표가 돼 이재명의 민주당이 완성되면 수사가 시작할 때마다 이재명의 민주당은 스크럼을 짜고 정치보복이라고 노래 부르기 시작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재명 의원이 받아야 할 이 모든 수사의 시작은 문재인 정권에서 시작된 것”이라며 “대한민국에서 권력이 있거나 없거나 돈이 많거나 없거나 누구든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가 시작되면 수사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