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5-22 16:17 (일)
겨울철 조심해야 할 ‘족저근막염’ 치료는?
상태바
겨울철 조심해야 할 ‘족저근막염’ 치료는?
  • 박두식 기자
  • 승인 2022.02.16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경모재활의학과의원 안경모 원장 의학칼럼
▲ 안경모재활의학과의원 안경모 원장.
▲ 안경모재활의학과의원 안경모 원장.

발은 눈에 잘 띄지도 않고 소홀히 여겨지는 부위다. 하지만 발은 ‘제2의 심장’이라고 불릴 정도로 중요한 신체 기관이다. 인체에서 약 5% 밖에 되지 않는 곳이지만 나머지 95%의 신체를 지탱해주는 역할을 한다. 그만큼 발은 피로가 누적되기 쉽다.

다양한 족부질환 중 겨울철 발생하기 쉬운 것은 ‘족저근막염’이다. 낮은 기온으로 발바닥 근육과 인대가 쉽게 굳기 때문이다. 특히 여성들이 즐겨 신는 부츠는 일반 신발보다 무겁고 딱딱해 오랜 시간 착용하면 발바닥이 쉽게 피로해지고 발과 발목, 발등 근육에 무리를 줘 족저근막염의 주원인이 된다.

'족저근막'은 발뒤꿈치부터 발바닥 전체에 걸쳐 퍼져 있는 섬유조직인데 발의 아치 형태를 유지해주고 충격을 흡수하는 역할을 한다. ‘족저근막염’은 이 부위가 손상을 입고 염증이 발생하는 질환으로 발바닥에 찌릿찌릿한 통증이 주요 증상이다. 걷거나 활동을 할 때 발이 전체적으로 아프고 찌릿해 일상생활을 하는 것이 힘들어 진다.

족저근막염은 가만히 있으면 아무 이상이 없다가 움직이면 통증이 발생하고 일정 시간이 지나면 다시 괜찮아지는 특징이 있어 바로 병원을 방문하지 않고 병을 키우는 경우가 많다. 족저근막염은 조기에 발견될 경우 체외충격파, 도수치료, 운동치료 등 비수술치료로 충분히 호전될 가능성이 높다.

대표적인 비수술 치료방법인 도수치료는 치료사의 손을 이용해 근육과 관절, 신경 등에서 발생하는 통증을 완화시키는 치료법이다. 전문치료사가 해부학적 지식과 질환에 대한 이해와 경험을 바탕으로 개인의 증상이나 신체 상태를 고려하여 치료를 진행한다. 도수치료는 해당부위의 근육, 관절, 인대, 힘줄을 이완시키는 효과가 있다. 특히 몸의 전체적인 균형을 바로 잡는데 도움이 되며, 치료 후 바로 일상생활로 복귀가 가능해 바쁜 직장인들도 부담 없이 치료를 받을 수 있다.

도수치료는 운동치료와 병행하는 것이 좋다. 운동치료를 병행하면 통증을 유발하는 부위의 근육을 강화시키고 뭉쳐진 근막과 힘줄을 신전시켜 빨리 호전될 수 있고, 또 자가 운동을 가능하게 하여 재발 방지에 큰 도움을 준다. 한번 염증이 생긴 자리는 계속해서 염증이 생기기 때문에 발목과 발바닥의 근육을 강화하는 운동치료로 발목의 가동성과 유연성을 향상시키는 것이 좋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