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18 17:06 (목)
성동구 ‘사회적경제 친화도시’ 지정으로 위상 우뚝
상태바
성동구 ‘사회적경제 친화도시’ 지정으로 위상 우뚝
  • 류효나 기자
  • 승인 2022.08.05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의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발판 마련
▲ 지난 3일 ‘사회적경제 친화도시’ 현판 제막식을 진행하는 정원오 성동구청장.
▲ 지난 3일 ‘사회적경제 친화도시’ 현판 제막식을 진행하는 정원오 성동구청장.

성동구가 고용노동부 주관 ‘2022년 사회적경제 친화도시’에 선정되어 지난 3일 제막식을 진행하였다.

사회적경제 친화도시는 다양한 사회적기업 육성 사례를 공유하여, 지역이 주도하고 중앙이 뒷받침하는 지역기반의 사회적경제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선정한다. 

이번 사회적경제 친화도시는 사회적기업 육성 우수자치단체 선정과 통합하여 이루어졌으며, 평가를 통해 사회적 기업을 위한 지원체계를 수립하고 예비 사회적 기업 발굴하고 관리하는 등 사회적 경제 생태계 조성을 위해 다양한 정책을 모범적으로 수행하는 기초자치단체 중 성동구를 포함하여 3개소가 선정되었다.

선정대상은 최근 3년(’19~21년)이내 사회적기업 육성 우수 자치단체 선정된 기관 중 올해 최우수 이상 기초단체로, 성동구는 ‘19~’21년 3년 연속 우수상을 수상하고 올해 최우수상을 수상하여 사회적경제 친화도시로 선정되었다.

최근 성수동을 중심으로 공공에서 운영하는 공유오피스와 헤이그라운드, 카우앤독 등 민간 공유오피스, 지식산업센터 등이 증가하여 기업하기 좋은 환경이 조성되어 2020년 말 84개의 (예비)사회적기업이 2021년 말에는 98개로 증가하였다.

성동구는 이들 기업들의 양적 증가 뿐 아니라 미래사회의 지속가능한 경영을 할 수 있도록 맞춤형 지원을 해왔다. 그간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해 ▲사회적경제 지원센터 및 소셜벤처 허브센터 운영을 통한 업무공간과 창업컨설팅 ▲사회적경제 활성화 기금 및 성동임팩트 펀드 운용을 통한 사회적금융 조성 ▲소셜벤처 엑스포 및 소영씨마켓 개최를 통한 판로지원  ▲맞춤형 인재양성 프로그램 운영 등의 전방위적인 정책을 펼쳐왔다.

이러한 다양한 지원정책에 힘입어 서울숲 인근에 자리잡은 ㈜엘에이알은 폐플라스틱을 활용하여 운동화, 가방 등을 제작하는 사회적기업으로 2018년 성동 안심상가에서 1인 기업으로 시작하여 현재는 성수동에 단독 매장을 오픈하여 취약계층을 꾸준히 고용해 일자리를 창출하고 있어 관내 대표적 사회적기업으로 자리매김했다.

구는 올해 관내 초등학생 335명을 대상으로 사회적 기업가들이 직접 교육을 꾸려 ‘찾아가는 사회적경제 탐구생활’도 운영한다. 학교 수업과 연계하여 ‘사회적경제’에 대한 이해는 물론 ▲폐가죽을 활용한 나만의 지갑 만들기 ▲어린이 진로교육 체험 ▲도시양봉 체험 ▲장애인에 대한 편견 없애기 등의 각 기업별로 추구하는 다양한 사회적 가치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활동을 진행하였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사회적경제 친화도시 현판 제막식을 가지며 “그간 함께 성장해 온 사회적경제 기업과 지원기관, 성동구의 다양한 노력이 맺은 값진 결실”이라며 “앞으로 사회적기업 및 소셜벤처 실태조사 등을 통해 관내 사회적경제 기업의 현황을 심층적으로 진단하고, 그에 따른 정책수요를 반영하여 사회적경제 친화도시에 걸맞은 지원을 펼칠 계획”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