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7-04 16:46 (월)
성동구, 2022년 안전취약가구 대상 안전점검 및 정비 실시
상태바
성동구, 2022년 안전취약가구 대상 안전점검 및 정비 실시
  • 류효나 기자
  • 승인 2022.06.23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등에 대한 노후생활시설 점검·정비 실시
▲ 안전취약가구 협약식.
▲ 안전취약가구 협약식.

성동구는 이달 17일부터 11월 30일까지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등 안전에 취약한 749가구에 대해 안전점검 및 정비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안전취약계층의 노후 생활시설 점검 및 정비를 무상 지원함으로써 화재․감전 등 안전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고, 구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고자 추진하는 사업이다.

대상가구로 선정되면, 누전차단기 및 보일러 호스 교체, 일산화탄소(CO) 경보기 및 화재경보기를 설치해 주며, 소화기 및 구급상자 등 안전물품도 무상 지원하게 된다.

특히 유관기관과의 지속적인 업무협의를 통해 대상가구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방안을 고려하며 2021년부터는 이산화탄소(CO) 경보기 설치를 지원하고 있는 구는 무색무취로 질식 위험이 있는 일산화탄소(CO) 경보기 설치와 안전사고 발생 시 응급조치할 수 있도록 구급상자 지원을 추가로 발굴·추진하게 되었다.

구는 지난 16일 사업 추진 유관기관 참여하에 선정심의회를 개최하여 지원대상 가구를 확정 짓고, 17일부터 시행하여 11월 말에 사업을 마무리 할 예정이다.

한편 구는, 사업 참여율을 높이기 위해 지난 4월부터 5월까지 구소식지 게재, 동 주민센터 홍보 등을 통해 사업 홍보 및 사업 참여를 독려하며 당초 지원 목표인 500가구를 상회하는 참여자를 모집하였다. 771가구의 신청을 받아 이중 전년 지원자 등을 제외하고 749가구를 지원하게 됐다.

구 관계자는 “대상가구에 대해 친절하고 완벽시공을 목표로 사업기간 중 불편을 최소화하고, 정비 시행자에 대해 철저한 사전교육을 실시 후 투입할 예정이며, 아울러 지원대상 가구의 적극적인 협조 바란다”라고 말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구에서는 취약계층을 포함하여, 구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올해도 철저한 안전점검을 통해 안전 위해요소를 사전에 적출하고 정비를 통해 안전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