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4-12 16:52 (월)
송파구, 위례동 안내표시물 제막식 개최
상태바
송파구, 위례동 안내표시물 제막식 개최
  • 정화영 기자
  • 승인 2021.03.04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사‧문화‧예술의 흐름이 모이는 위례의 도시특징 담아
▲ 위례동 안내표시물.
▲ 위례동 안내표시물.

송파구는 5일 오후 4시 위례서로와 위례중앙로가 교차하는 위례24단지 사거리 앞에서 ‘위례동 안내표시물 제막식’을 개최한다.

2015년 신설된 행정구역인 송파구 위례동은 거듭된 도시인프라 개발과 활발한 인구 유입으로 현재 구의 4.7%인 3만1000여명이 거주하는 대표적인 주거지역이다. 그러나  위례택지개발사업으로 조성된 신도시로 송파‧하남‧성남 세 지역이 맞닿아 있어 지자체간 협력을 바탕으로 동반성장을 모색해야 하는 과제가 있는 지역이기도 하다.

이에 송파구는 위례동 전체 지역의 정체성을 수립하고 역동적인 발전을 기원하고자 행정구역 초입에 안내표시물을 제작‧설치한 것이다. 높이 4.4~6m, 폭 0.4~0.8m 지주타입의 스틸 조형물 4개로 구성된 안내표시물은 역사‧문화‧예술의 흐름이 모이는 위례의 도시특징을 담았다.

이번 제막식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박성수 송파구청장과 지역 국회의원 및 시‧구의원, 주민자치회장 등 최소인원만 참석한다. 주민 의견이 반영된 디자인과 공공미술위원회 심의 등 ‘위례동 안내표시물’의 제작‧설치에 관한 경과를 보고한 후 기념사와 제막식이 이어진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안내표시물의 설치와 함께 동일 생활권을 지닌 송파‧하남‧성남 3개 지자체가 상생과 협력을 바탕으로 함께 발전을 이루어 나갈 것임을 알릴 수 있어 기쁘다”면서, “앞으로 북위례 아파트 입주, 수변공원 조성, 위례 신사선과 트램 개통 등 지역현안 해결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송파구는 2019년 12월 인근 지자체와 ‘위례신도시 상생협력 행정협의회’를 출범시켜 지역발전을 위한 공동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2020년 7월에도 위례파출소가 신설되는 등 주민 불편사항을 차례차례 해소하고 있으며, 향후 송파둘레길을 위례 휴먼링과 남한산성까지 연결하는 등 주민 삶의 질 향상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