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신임 부대변인에 윤재관 선임행정관
상태바
靑 신임 부대변인에 윤재관 선임행정관
  • 박경순 기자
  • 승인 2020.02.12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윤재관 선임행정관.
▲ 윤재관 선임행정관.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청와대 부대변인에 윤재관(47) 홍보기획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을 임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이러한 인사를 단행했다고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이 춘추관 브리핑에서 밝혔다.

지난 6일 강 대변인 임명 과정에서 한정우 부대변인이 춘추관장으로 수평 이동한 뒤 발생한 공석이 6일만에 채워졌다.

윤 부대변인 임명으로 소통라인 재정비 과정이 사실상 마무리 됐다. 지난해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때부터 지켜온 ‘1대변인-1부대변인’ 체제도 유지하게 됐다.

윤 부대변인은 강민석 대변인을 보좌해 각종 언론 브리핑을 담당할 예정이다.

윤 부대변인은 광주 숭일고등학교를 거쳐 전남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했다. 한국외국어대학에서 정치학으로 석사 학위를 받았다. 중앙대 법학과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4년 전 총선 당시 더불어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을 맡아 소통 창구 역할을 담당한 바 있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에서 의전비서관실과 민정수석실에서 근무했다.

윤 부대변인은 4·27 판문점 제1차 남북 정상회담 당시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파란색 도보 다리를 걸으며 진솔한 대화를 나눌 수 있도록 연출 아이디어를 제공한 것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