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최측근’ 이찬열, 바른미래 탈당
상태바
‘손학규 최측근’ 이찬열, 바른미래 탈당
  • 이교엽 기자
  • 승인 2020.02.04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 대표와 끝까지 함께 못해 형언할 수 없는 심정”
▲ 질의에 답하는 이찬열 의원.
▲ 질의에 답하는 이찬열 의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의 최측근인 이찬열 의원(3선·경기 수원 갑)이 4일 당권파 의원들 중 처음으로 바른미래당 탈당을 선언했다. 이 의원은 자유한국당으로부터 영입 제안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의원은 이날 언론에 배포한 탈당선언문을 통해 “오늘 바른미래당을 떠나 동토의 광야로 떠나겠다”고 밝혔다.

그는 “3년 전 바른미래당 전신인 국민의당에 오면서 ‘타고 온 쪽배를 모두 불살라버려 돌아갈 데도 없다’고 말씀드렸다. 그런 절실함과 간절함으로 당의 발전을 위해 제 온몸을 바쳤다”며 “피도 눈물도 없고 어제의 동지가 오늘의 적이 되는 비정한 정치판이지만 저라도 의리와 낭만이 있는 정치를 하고자 했다. 하지만 이제 한계인 것 같다”고 했다.

이 의원은 “누구를 탓하겠는가. 다 제 탓이라고 생각한다”며 손 대표를 향해 “손 대표님과 끝까지 함께 하지 못해 형언할 수 없는 심정이다. 손 대표님이 안 계셨더라면 오늘의 저도 없었을 것이다. 손 대표님과의 의리를 제 삶의 도리라 여기는 마음만은 변치 않을 것”이라고 심정을 토로했다.

또 지역구 주민들을 향해 “두 번 연속 당선된 후보도 없었던 수원 장안에서 야당 소속으로 내리 3선을 시켜주신 덕분에 초심을 잃지 않고 소신 있는 정치를 해올 수 있었다”며 “제가 두려운 것도, 믿는 것도, 오직 장안 주민 여러분뿐이다. 늘 변치 않는 초심으로 장안 주민 여러분만 보고 나아가겠다”고 했다.

이 의원은 자유한국당 입당 제안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