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밀누설죄 윤석열 처벌해달라” 靑청원 20만 돌파
상태바
“기밀누설죄 윤석열 처벌해달라” 靑청원 20만 돌파
  • 박경순 기자
  • 승인 2019.09.08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 후보자 부인 기소 후 폭증
▲ 취재진 바라보는 윤석열 검찰총장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부인 정모 교수를 전격 기소한 가운데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처벌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20만을 돌파했다.

7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현재 ‘기밀누설죄를 범한 윤석열 총장을 처벌해 달라’는 제목의 청원에는 24만5000여명이 서명을 완료했다.

지난달 28일 청와대 게시판에 해당 청원이 올라온 지 열흘 만에 청와대 답변 요건인 20만 동의를 넘어섰다.

청원인은 지난달 27일 한 보수성향 매체가 노환중 부산의료원장 청와대 주치의 관련 보도를 언급하며 “윤석열은 압수수색에서 나온 교수에 관한 정보를 압수해 검토되자마자 조선일보에 전달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청원인은 “수사기밀을 누설하는 것은 중대한 범죄”라며 “위 수사 기밀은 공무원의 비밀엄수의무를 침해하는 것으로 형법 제127조 공무상의 비밀누설죄에 해당한다. 이에 본인은 윤석열의 처벌을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전날 조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진행되는 상황에서 검찰이 조 후보자의 부인 정모 교수를 동양대 총장 표창장 위조 혐의(사문서 위조)로 전격 기소하면서 청원 동의자가 급증했다.

청문회가 진행 중일 때만 해도 10만명 수준이었던 해당 청원의 동의자 수는 정모 교수 기소 후 급증하기 시작해 7일 오전 9시 20만을 넘겼고,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다.

이와 함께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서는 조 후보자에 대한 법무부 장관 임명을 놓고도 찬반 청원이 뜨겁다.

지난달 20일 게시된 ‘청와대는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반드시 해주십시오’라는 찬성 청원에는 7일 낮 12시 현재 60만명이 넘게 동의했다.

지난달 11일 올라온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법무장관 임용을 반대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에는 같은 시간 동의자가 29만명을 넘어 30만명을 바라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