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훈처장, 김원봉 서훈 가능성 일축
상태바
보훈처장, 김원봉 서훈 가능성 일축
  • 박경순 기자
  • 승인 2019.08.22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향후 기준 바꿔 추진할 생각 없어”
▲ 생각에 잠긴 박삼득 국가보훈처장. <뉴시스>

박삼득 국가보훈처장은 22일 현 시점의 기준상으로는 약산 김원봉 선생의 독립유공자 서훈이 불가하다고 밝혔다.

박 처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야당 의원들의 질의에 이같이 밝혔다. 

그는 추후 서훈 추진 가능성도 일축했다.

박 처장은 지상욱 바른미래당 의원이 ‘국가유공자법상 김원봉씨는 대한민국에 공을 세웠나, 해를 끼쳤나’라고 묻자 “북한 국가 수립에 기여한 것으로 알고 있다. 이 부분에 관해서는 해(害)라고 볼 수 있다”고 답했다.

지 의원이 ‘피우진 전 보훈처장이 김원봉의 독립유공자 서훈 가능성 발언으로 정무위가 파행됐다’고 지적하며 ‘국민 대다수 여론이라고 인정할 수 있겠냐’고 묻자 박 처장은 “전임 처장의 얘기에 대해 제가 얘기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박 처장은 이어 ‘김원봉 서훈을 앞으로 (법적) 기준을 바꿔서라도 추진할 생각이 있냐’는 질문에 “그런 생각은 없다”고 밝혔다.

박 처장은 김선동 자유한국당 의원으로부터도 김원봉 관련 질의를 받았다.

박 처장은 김 의원이 ‘김원봉이라는 조선 의용대가 국군의 뿌리가 됐다는 주장에 대해 어떤 판단을 하고 있나’라고 질문하자 “조선의용대가 광복군으로 편입되면서, 그리고 해방이 되고 그것이 새로운 나라가 수립되면서 국군이 탄생했다. 그렇게 연결됐을 때 (국군의 뿌리라고 할 수도 있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