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강제징용 새 협상안 제시, 사실무근”
상태바
靑 “강제징용 새 협상안 제시, 사실무근”
  • 박경순 기자
  • 승인 2019.07.11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발언하는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뉴시스>

청와대는 11일 정부가 대법원 강제징용 배상 판결과 관련해 한국 정부의 책임을 더 높게 인정한 새 협상안을 일본에 제안했다는 문화일보 보도를 부인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출입기자단에 문자메시지를 보내 “문화일보 1면의 ‘1+1+α’ 관련 기사는 전혀 사실 무근”이라며 “일본에 협상안을 제시한 바도 없다”고 밝혔다.

앞서 문화일보는 이날 석간에서 여권 핵심관계자를 인용해 “정부가 최근 대법원에서 최종 승소한 강제징용 배상에 대해서는 일본과 한국 기업이 낸 기금(1+1)으로 해결하되, 나머지 피해자들에 대해서는 한국정부가 책임지는(+α) 새로운 협상안을 일본에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보도에 대한 외교부 입장을 묻는 질문에 “유관기관에서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알려드린 것으로 알고 있다”며 고 대변인이 밝힌 언론대응지침(PG)을 재확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