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16 16:53 (화)
남양주시, 적극행정 공직문화 조성 박차
상태바
남양주시, 적극행정 공직문화 조성 박차
  • 이강여 기자
  • 승인 2024.06.13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적극행정·협업 마일리지 제도 운영 등 인센티브 강화
▲ 남양주시 적극행정 홍보 리플릿.
▲ 남양주시 적극행정 홍보 리플릿.

남양주시는 보상·보호제도를 통해 공무원의 적극적인 업무 추진을 지원하고자 2024년도 적극행정 실행계획을 수립·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시는 지난 3일 2024년 제1차 적극행정위원회를 열고 ▲ 적극행정 문화 조성 ▲ 적극행정 공무원 우대 강화 ▲ 적극행정 공무원 보호·지원 확대 ▲ 소극행정 예방 및 혁파 ▲ 적극행정 참여·소통 강화 등 5대 분야에서 13개 추진 과제를 정해 적극행정 실행계획을 심의·의결했다.

이에 따라 시는 올해부터 기존의 적극행정 우수공무원 인센티브를 확대 운영할 예정이다.

또한, 시는 기준 실적에 일정한 마일리지를 부여한 후 그 점수에 따라 보상하는 적극행정·협업 마일리지 제도를 운영하며, 보상으로 남양주사랑상품권을 지급해 지역경제에도 도움이 되도록 할 계획이다.

아울러, 공무원이 인허가 관련 규제나 불명확한 법령 등으로 인해 업무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기 곤란한 경우, 기존 적극행정위원회 의견제시 제도 외에 시 자체적으로 사전컨설팅 제도를 운영해 시민을 위한 적극행정이 지체되지 않도록 제도를 보완했다.

이 밖에도 시는 올해 적극행정 경진대회 참여기관을 기존 내부 직원에서 남양주 도시공사 등 공공기관까지 확대해 적극행정 우수사례를 적극 발굴하고 대시민 홍보도 강화할 예정이다.

홍지선 부시장은 “사회·경제적 변화를 기존의 법·제도가 따라가지 못하는 가운데 남양주시는 다양한 규제로 중첩된 만큼 감사와 징계에 대한 두려움이 커 적극행정이 어려운 현실”이라며 “적극행정을 통한 조직 혁신과 변화는 남양주시 미래를 위한 시정 추진의 원동력이고, 지금이야말로 적극행정이 절실히 필요한 때”라고 전 직원들에게 강조했다.

한편, 시는 적극행정 경진대회는 6월 말~7월 초 사례 접수 후 전 직원 투표 및 서면심사를 통해 본선 진출 사례 6개를 결정하고, 8월 27일 본선을 개최해 우수공무원 6명을 선발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