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18 17:06 (목)
한국마사회, 어린말 승마대회 및 스포츠말 품평회 개최
상태바
한국마사회, 어린말 승마대회 및 스포츠말 품평회 개최
  • 박두식 기자
  • 승인 2022.07.21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어린말 승마대회 마장마술 우승의 한국마사회 전재식 감독.
▲ 어린말 승마대회 마장마술 우승의 한국마사회 전재식 감독.

지난 13일부터 15일까지 3일간 전라북도 장수군에 위치한 장수승마장 실내·외경기장에서 ‘제6회 어린말 승마대회’와 ‘제8회 스포츠말 품평회’가 열렸다.

‘어린말 승마대회’는 국내에서 생산한 4세에서 7세 사이의 어린 승용마가 참가하는 대회로 지난 18년 시작되어 올해 6회를 맞이했다. 국산 승용마의 조련성과를 검증하고 우수마를 조기 발굴하기 위해 개최된 제6회 어린말 승마대회엔 총 106두가 참가해 마장마술과 장애물 총 8개 종목애서 실력을 겨뤘다. 각 부문에서 두각을 드러낸 40두의 승용마 소유주에게는 트로피, 메달, 상장과 함께 총 6천 5백만 원 규모의 조련지원금(한국마사회 제외)이 수여됐다.

마장마술 종목에서 가장 두각을 나타낸 승용마는 한국마사회 소속의 ‘베스페로’였다. 제17회 아시안게임 종합마술 금메달리스트이자 한국마사회 승마단을 이끌고 있는 전재식 감독과 함께 출전한 ‘베스페로’는 마장마술 두 경기를 내리 우승하며 국산 승용마의 성장 가능성을 보여줬다.

장애물 비월 종목에서도 한국마사회 소속 승용마 ‘루카랜드’가 두각을 보였다. 이번 대회 가장 높은 장애물 120cm 경기에 출전한 ‘루카랜드’는 한국마사회 소속인 방시레 선수가 호흡을 맞췄다. ‘루카랜드’는 120cm높이 장애물을 포함해 13개의 장애물을 모두 뛰어넘으며 실점 없이 50.07초의 기록으로 우승하며 국산 승용마의 점핑 능력에도 우수성을 알렸다.

같은 기간 ‘제8회 스포츠말 품평회’도 함께 열렸다. 2세·3세의 아주 어린 승용마가 참가하는 스포츠말 품평회는 스포츠말로써의 성장 가능성을 조기에 발굴하고 유통을 장려하기 위한 행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