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0-31 12:25 (토)
이원욱 “유아용품 상담 3만3천여건”
상태바
이원욱 “유아용품 상담 3만3천여건”
  • 박두식 기자
  • 승인 2020.09.21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해구제 신청은 약 2700여건에 달해”
▲ 이원욱 의원.
▲ 이원욱 의원.

이원욱 의원(더불어민주당, 화성을)이 한국소비자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유아용품 관련 소비자민원 접수 및 처리 현황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3만3875건의 상담이 이루어졌으며, 2696건이 피해구제 신청으로 이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유아용품 피해구제 신청 중 1089건(40.4%)에 대해서는 환급 조치가 이루어졌고, 교환 및 수리·보수 조치에 이른 경우는 317건(11.8%)으로 드러났다. 

이는 피해구제 신청으로 이어진  유아용품 중 절반 이상의 상품에서 실제 하자가 있었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유아용품 중 피해구제 신청이 가장 많은 품목은 어린이 완구로 올해 7월 기준 총 271건의 신청이 있었으며, 이는 2019년 동일 품목 피해구제 신청 전체 238건 대비 13.8%, 5년 평균 197건 대비 37.6% 높은 결과다. 

어린이 완구 품목의 상담 및 피해구제 증가는 코로나19로 부모가 유아와 가정에서 지내는 시간이 상대적으로 길어졌기 때문에 실내 활동을 위해 장난감을 구매한 경우가 많아졌기 때문일 것이라는 분석이다. 

이원욱 의원은 “코로나19로 인해 아이들이 야외활동을 하기 어려워 안타까운 상황인데, 자녀들을 위해 구매한 장난감마저 하자가 많게 되면 부모의 입장에서 겪는 상심이 매우 클 것”이라고 걱정하며, “유아들은 어른으로부터 마땅히 보호받아야 하는 세대인 만큼 유아용품을 생산 판매하는 분들은 보다 세심한 주의와 배려를 요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