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18 15:26 (금)
이인영 “이산가족 화상상봉·영상편지, 北 호응시 시행”
상태바
이인영 “이산가족 화상상봉·영상편지, 北 호응시 시행”
  • 안명옥 기자
  • 승인 2020.09.16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19 평양공동선언 2주년 앞두고 판문점 첫 방문
▲ 판문점 둘러보는 이인영 장관.
▲ 판문점 둘러보는 이인영 장관.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9·19 평양공동선언 2주년을 앞둔 16일 판문점을 찾아 남북 합의 이행을 위한 노력이 계속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판문점에서 “9·19 남북공동선언에서는 남과 북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함께 협력해 나가기로 한 바 있다”며 “(비핵화는) 북미가 풀어나가야 하지만 남북이 함께 해법을 찾아야 할 부분도 많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이 장관은 취임 후 처음으로 판문점을 찾아 자유의 집, 군사정전위원회 회의실 등을 돌아본 뒤 2018년 4·27 판문점 선언 당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기념식수를 한 장소에서 기자회견을 가지며 이같이 밝혔다.

이 장관은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비무장화 등 9·19 군사합의 성과를 언급하며 “2017년 한반도에서 전쟁을 이야기하던 일촉즉발의 상황에 비하면 지금은 군사적 긴장이 완화되고 국민들께서 평화를 체감할 수 있게 됐다”며 “그런 점에서 남북 정상의 역사적 결단과 합의는 높이 평가받아 마땅하다”고 평가했다.

그는 “지금도 우리는 합의 이행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상호 적대적인 행위를 하지 않기로 한 남북간 합의를 준수하기 위해 입법 과정을 통해 대북전단 문제를 풀고 있고, 한미합동군사훈련도 여러 제반사항을 고려해 조정해 시행했다”고 말했다.

또 “북측도 나름대로 합의를 준수하려는 의지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는 분명 유감스러운 일이다. 그러나 이후 김정은 위원장이 대남 군사행동 보류를 지시한 것은 더 이상의 긴장 고조를 방지하기 위한 노력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물론 9·19 남북공동선언이 군사적 분야에 한정돼 있지는 않을 것”이라며 “양측 지도자의 결단을 완성하고 남북의 시간을 재개하기 위해서는 앞으로도 공동의 노력이 계속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는 남북공동선언 이행을 위해 남북이 당장 할 수 있는 인도분야와 교류협력 분야의 작은 접근부터 진행해 나가려 한다”며 “코로나 상황이 완화된다면 10월부터라도 판문점 견학과 DMZ 평화의 길을 신속하게 재개할 것이며, 판문점에서 소규모 이산가족 상봉도 제의하게 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보건의료, 방역협력, 기후환경 분야의 인도협력은 한미 간의 소통을 바탕으로 정세와 관계없이 연간 일정 규모로 지속돼야 남북미가 상호 신뢰를 구축할 수 있다”며 “조속한 시일 내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포함한 협의 채널이 복원되고 허심탄회한 대화가 재개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또 “끝으로 우리측에 발생한 수해 피해만큼 북측에 발생한 피해도 안타깝게 생각하며 적절한 계기에 상호 간에 연대와 협력을 구현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 장관은 추석 전 이산가족 상봉 추진 계획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 “금강산이나 판문점을 통해 상봉이 이뤄질 수 있는 시간적 여유는 많이 없는 것 같다. 그러나 마음만 먹으면 화상상봉을 하거나 영상편지를 주고받을 기회를 만들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 북측에서 호응만 하면 바로 시행할 수 있는 준비가 돼 있다”고 답하며 북한의 호응을 촉구했다.

대북 수해 지원 계획에 대해선 “우선 북측에서 수해나 태풍 피해 복구를 자력으로 할 의지가 강해 보이고, 그 부분은 그 부분대로 존중해야한다”며 “그러나 농작물 작황이 달라져 생길 어려움을 봐가면서, 국제사회와 협력·공조하며 도움이 될 방법이 있으면 서로 도와야한다”고 설명했다.

이 장관은 남북간 물물교환 방식의 ‘작은 교역’ 추진 의지도 거듭 확인했다. 그는 “한 걸음도 나가지 못하는 것보다는 작은 한 걸음이라도 나아가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작은 접근을 통해 협력의 공간을 확대해나가면 다시 또 큰 변화를 만들어낼 수 있는 시간을 만들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 작은 교역의 진척이 더딘 데 여러 가지 이유가 있다. 제재 상황을 고려할 부분이 있고, 교역은 우리가 일방적으로 할 문제가 아니기 때문에 상대방과 대화할 수 있는 기회를 통해서 구체화될 수 있다”며 검토 과정이 더 필요함을 시사했다.

그는 북한을 대화의 장으로 이끌 복안이 있냐는 질문에는 “서로가 서로에게 책임을 떠넘기기보다는 서로가 서로를 이해하는 노력을 통해서 각자 마음속에 있는 조금은 아쉽고 섭섭한 마음을 어느 시점에는 털어내고 평화와 통일을 향해서 협력할 수 있는 길을 찾아 나가는 결단을 해야 한다”며 “저는 그 시간이 임박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