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장내·장외투쟁 병행하겠다”
상태바
주호영 “장내·장외투쟁 병행하겠다”
  • 안명옥 기자
  • 승인 2020.07.29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의총 열어 대여 투쟁방향 점검 예정
▲ 발언하는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
▲ 발언하는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9일 “장내외 투쟁을 병행하되 장외투쟁 방법들은 구체적으로 더 고민해보기로 했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긴급 의원총회 뒤 기자들과 만나 “우리 국회가 완전 없어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여당이) 의사일정도 제멋대로, 법안도 자기들 법안만 앞으로 한다”며 “국회는 관련법이 있으면 병합해서 심의를 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주택임대차보호법이 여러 건 나와 있으면 같이 심의해야 하는데 우리 의원들이 낸 법안은 병합심사도 하지 않고 막무가내”라며 “이런 독재, 말문이 막혀서 말이 안 나온다”고 했다.

그러면서 “176석 가지고 있으면 절차도 지키지 않고 제멋대로 할 권한을 국민이 부여해줬냐”며 “안하무인, 국민 무시, 이런 일당독재 국가가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 원내대표는 “일단 법안을 통과시키려고 시도하는 상임위는 숫자적으로 역부족이고 (여당이) 막무가내로 하겠지만 조목조목 절차 부당성, 법안 미비점이나 부작용 등을 따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개원 협상에서 중요한 것은 ‘합의 처리를 원칙으로 한다’고 돼 있는 것”이라며 “국민 여러분께서 국회 상황을 똑바로 봐주시고 민주당의 폭거, 횡포를 제발 좀 저지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총회 뒤 곧바로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 최형두·배현진 원내대변인 등과 함께 박병석 국회의장실을 항의 방문했다.

주 원내대표는 항의 방문 뒤 기자들과 만나 “국회가 전례없이 민주당의 일방 독재로 운영되고 있고, 국회법 절차도 제대로 안 지키고, 국회 관례도 안 따르는 상황에 대해 의장께 강하게 항의하고 시정을 촉구했다”고 전했다.

통합당은 30일 오전 9시 의원총회를 열어 대여 투쟁방향을 점검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