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16 16:53 (화)
서울시의회 김규남 의원 "3324번 신설 버스노선 반드시 풍납동 경유해야”
상태바
서울시의회 김규남 의원 "3324번 신설 버스노선 반드시 풍납동 경유해야”
  • 류효나 기자
  • 승인 2024.07.10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장에게 '3324번 버스, 풍납동 노선 신설 및 3316번 버스 연장' 강력 촉구
▲ 김규남 서울시의원.
▲ 김규남 서울시의원.

김규남 서울특별시의회 의원(국민의힘‧송파1)은 제324회 정례회 폐회 중 서면 시정질문(이하 시정질문)을 통해 '3324번 버스의 풍납동 노선 신설'과 '천호역 회차 3316번 버스의 풍납동 노선 연장'을 오세훈 서울시장에게 강력히 촉구했다고 10일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8호선 별내선 연장 개통에 따라 8월 "강동공영차고지(강일동)~암사동~천호역~풍납동" 구간의 3324번 시내버스 노선을 개통할 계획이다. 이에 송파구의 경우 풍납동 노선 신설을 강력히 주장하고 있으나, 강동구의 경우 풍납동 미경유와 강동구 방향 추가연장을 주장하며 상반된 의견을 보이고 있다.

이에 김규남 의원은 "그동안 풍납동은 국가유산 규제로 주민들의 재산권 침해가 심했던 지역으로, 시내버스 노선조차 양방향이 아닌 일방향 버스노선 4318번 1개만 있는 등 교통까지 소외된 지역이다."라며, "8월 신설되는 3324번 버스의 풍납동 노선 신설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서울시의 전향적인 검토가 필요하다."라고 노선 신설을 촉구했다.

또 김 의원은 "천호역에서 회차하는 3316번 버스노선의 풍납동 연장에 대해서도 주민들의 요구가 큰 사항인데, 서울시의 해결 의지가 부족하여 구체적인 논의가 지연되고 있다."라며, "조속히 3316 버스노선의 풍납동 연장을 위한 합리적인 방안을 도출할 것"을 시장에게 요구했다.

'3324번 버스노선 신설'과 '3216번 버스노선 연장'이 이루어지면, 풍납동 주민의 교통환경이 한층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서면 시정질문은 의원이 비회기 중 현안에 대해 서면으로 시장에게 질문할 수 있는 제도로 서울시에 이송 후 10일 이내 답변받게 돼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