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13 11:59 (목)
청량리 아파트 분양 "당첨되면 4억번다" 4만5000명 몰려
상태바
청량리 아파트 분양 "당첨되면 4억번다" 4만5000명 몰려
  • 류효나 기자
  • 승인 2024.06.11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 동대문구 용두동 '청량리역 한양수자인 그라시엘' 전경. (사진=한양)
▲ 서울 동대문구 용두동 '청량리역 한양수자인 그라시엘' 전경. (사진=한양)

서울 동대문구 주상복합 아파트 1가구 '줍줍(무순위 청약)'에 4만명이 넘는 청약자들이 몰렸다. 4억원 가량의 시세 차익을 얻을 수 있다는 기대감이 반영된 결과로 보인다.

11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동대문구 용두동 '청량리역한양수자인그라시엘'은 전날 무순위 청약을 진행한 결과 전용면적 84㎡ 1가구 모집에 4만4466명이 신청했다.

분양가는 10억6600만원으로 5년 전인 2019년 청약 당시 가격과 같다. 여기에 부대 경비 610만원을 더하면 총분양가는 10억7210만원이다.

네이버 부동산과 현지 부동산 공인중개업소 등에 따르면 이 단지 해당 면적대 매물은 15억원에 나와 있다. 분양가보다 4억원 이상 높다.

전매제한은 1년이지만 최초 당첨자 발표일로부터 1년이 지나 실질적으론 당첨 직후 전매도 할 수 있다. 동대문구는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되지 않아 재당첨 제한도 없다.

이번 청약은 서울 거주 무주택 세대주를 대상으로 했다. 계약 취소분 물량에 대한 무순위 청약은 해당 지역에 사는 무주택자만 가능하다.

이 단지는 지난해 6월 입주했다. 지하 8층~지상 59층, 4개동의 총 1152가구다.

당첨자 발표일은 오는 13일, 계약은 20일이다. 계약금은 공급가격의 20%, 잔금은 다음달 말까지 내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