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16 16:53 (화)
산유국 꿈 이뤄질까…’에너지 자립’ 기대
상태바
산유국 꿈 이뤄질까…’에너지 자립’ 기대
  • 박두식 기자
  • 승인 2024.06.04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동해 석유·가스 매장 가능성 지역. /뉴시스
▲ 동해 석유·가스 매장 가능성 지역. /뉴시스

동해 심해에 석유와 가스가 매장된 것으로 확인된 가운데, 정부가 기대하는 수준의 매장량이 존재할 경우 에너지 자립의 꿈을 이룰 수 있다는 기대감이 업계에 확산되고 있다.

4일 업계에 따르면 경남 포항 앞 영일만 일대에 석유와 가스 매장량이 최대 35억~140억 배럴(bbl)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비율은 가스가 75%, 석유가 25%로, 가스는 석유에 주로 쓰이는 배럴로 환산한 양이다. 국민적인 관심이 쏠리고 있지만, 구체적인 매장량은 탐사 시추를 거쳐야 알 수 있을 전망이다.

현재 추정하는 대로 140억 배럴의 석유와 가스를 상업 개발할 수 있다면 ‘에너지 자립’이라는 목표에 한발 다가서게 된다.

특히 정유, 석유화학 업체들은 핵심 원료를 국내에서 조달할 수 있다. 지금까지는 중동을 비롯한 산유국으로부터 원유를 수입해 정제해 왔다.

석유의 경우 140억 배럴의 25%, 즉 약 35억 배럴이 지하에 매장된 것으로 추정된다. 1배럴은 158.9ℓ로, 단순 계산하면 5561억리터가 바다 밑에 있는 것이다. 정유업계가 3년간 정제하는 양, 한국의 4년간 수요를 넘는 규모다.

원유를 연간 일정량씩 생산하게 될 것이므로, 정유업계는 매년 수입하는 원재료 일부를 국산화할 수 있다. 순 수입국에서 자체 생산이 가능한 국가로 바뀌는 것으로 원유 수입 과정에서 협상력도 더 높일 수 있다. 

가스는 원유보다 많은 75%를 차지하고 있다. 가스에 사용되는 단위인 톤으로 환산하면, 약 3.2억~12.9억톤이 매장된 것으로 보인다.

가스는 LNG, 에탄, LPG 등으로 구성된다. 최대 매장치를 기준으로 LPG는 국내 시장의 수요 575만톤의 4분의 1 가량을 대체할 수 있는 수준으로 25년간 생산될 수 있다.

LNG는 매해 약 4400만톤을 수입하는데, 이 보다 많은 양을 생산하는 것도 가능하다. 최대치 매장량이 확인되면, LNG 일부를 외국으로 수출하는 일도 벌어질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