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2-03 13:08 (금)
광주광역시, 건설기술 심포지엄 개최
상태바
광주광역시, 건설기술 심포지엄 개최
  • 김상기 기자
  • 승인 2022.12.07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화 등 다양한 기술정보 교류, 건설안전 원인 및 대책 등 논의
▲ 강기정 광주광역시장이 7일 오전 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2022 건설기술 심포지엄'에 참석해 유공자 표창을 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강기정 광주광역시장이 7일 오전 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2022 건설기술 심포지엄'에 참석해 유공자 표창을 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언제 어디서나 안심도시 광주’를 만들기 위한 심포지엄이 열렸다.

광주광역시 7일 오전 시청에서 한국건설기술인협회, 한국건설교통신기술협회, 국토안전관리원과 함께 ‘2022 건설기술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강기정 시장, 정무창 시의회의장, 윤영구 한국건설기술협회장, 박종면 한국건설교통신기술협회장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언제 어디서나 안심도시, 건설안전 광주!’를 주제로 한 이번 심포지엄은 지역 건설기술인의 역량강화를 위한 다양한 기술정보 교류와 건설 안전의 미래 방향성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심포지엄은 ▲스마트건설과 건설안전(최명기 대한민국산업현장교수단 교수) ▲스마트건설기술의 현황과 미래(김영덕 건설산업연구원 연구본부장) ▲건설안전 정책(정덕기 국토교통부 건설안전과 팀장) ▲건설현장 안전사고 유형 및 예방(박대성 한국건설안전협회 광주지회장) 주제발표와 토론이 이어졌다.

먼저 경제논리보다 안전에 최우선을 두는 환경 조성의 필요성이 강조됐다.

정덕기 국토교통부 건설안전과 팀장은 “대부분의 사고원인은 안전규정이 없어서가 아니라 있는 규정을 지키지 않기 때문인데 대형사고가 발생할 때마다 새로운 규제를 만들고, 사고가 발생하더라도 돈으로 때우면 된다는 경제논리가 우선 한다”며 “안전 무관용 원칙으로 안전을 우선시하는 건설현장을 만들고 실효성 확보에 중점을 둔 안전규정, 시공사 외 발주자·설계자·감리자·근로자의 역할을 강화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스마트 건설안전 기술 적용의 현황, 문제점 및 개선방안과 스마트 건설안전 기술의 활성화 방안도 활발히 논의됐다.

최명기 대한민국산업현장교수단 교수는 “유해 위험요인과 상황을 사전에 감지하고 정보를 제공하는 스마트 건설안전 기술 도입 시 전반적인 작업자 안전수준이 향상되지만 비용 등의 문제로 적용되지 못하고 있다”며 “제도적 도입 의무화 확대, 정부의 비용 보조, 근로자의 협조와 관리·발주자의 관심을 통한 실효성 확보 등을 통해 문제점을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영덕 건설산업연구원 연구본부장은 “스마트 건설 안전기술 활성화를 위해 기술개발 및 안전관리제도 마련을 위한 정부의 리더십과 기술의 필요성 및 우선순위를 고려한 R&D(연구개발) 내실화가 선행돼야 한다”며 “기술 규제 개선, 필수적인 인력 양성, 건설산업 스타트업 활성화, 현장 적용성에 기반한 기술 확보도 필수적이다”고 주장했다.

박대성 한국건설안전협회 광주지회장은 건설현장에서 발생되는 안전사고 유형 등 실무에서 필수적인 부분과 산업재해 방지를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건설기술인 역량강화와 일자리 창출을 위한 광주시-한국건설기술인협회 업무협약 체결, 스마트 건설현장 위험성평가 도입, 우수 건설기술인 표창, 건설안전을 다짐하는 카드 퍼포먼스도 진행됐다.

부대행사로 시청 1층에서 열린 ‘건설신기술 전시회’에는 13개의 신기술 업체가 참여했다. 광주시는 스마트 위험성평가를 위한 전용앱인 ‘광주시 안전나침반’ 홍보관 운영, 교육자료 ‘건설업 길라잡이’ 배부, 부실시공 신고포상금제도 홍보도 함께 진행했다.

이번 행사를 공동 주관한 국토안전관리원의 ‘스마트안전장비 지원 홍보관’과 ‘가상 VR 안전체험 Zone’ 부스도 방문객들의 호응을 얻었다.

강기정 광주시장은 “건설현장은 끊임없는 혁신으로 신기술·스마트화되고 있고 이번 행사는 그런 성과를 공유하고 홍보하는 자리”라며 “안전사고가 단순히 기술이 없거나 스마트화가 되지 않아서 발생하는 문제가 아니라 안전불감증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미 광주는 두 번의 사고를 경험했기 때문에 어느 도시보다 부단히 건설안전에 노력해야 한다”며 “겨울철 건설현장의 안전이 많이 걱정된다. 다시 한 번 점검하자”고 말했다.

한편 심포지엄 녹화 영상은 유튜브 ‘건설기술 심포지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