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18 17:06 (목)
광명경찰서, 무인민원발급기 활용 길 잃은 치매노인 귀가 조치
상태바
광명경찰서, 무인민원발급기 활용 길 잃은 치매노인 귀가 조치
  • 박두식 기자
  • 승인 2022.08.05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광명경찰에서 길 잃은 치매노인을 귀가 조치하고 있다.
▲ 광명경찰에서 길 잃은 치매노인을 귀가 조치하고 있다.

광명경찰서(서장 김형섭)에서는 지난 8. 3.(수) 치매 어르신이 외출 후 집에 들어가지 못하고 있는 것을 무인민원발급기에서 지문을 활용, 가족관계증명서를 발급받아 가족과 연락하여 치매 어르신을 안전하게 귀가시키는 등 주민들의 든든한 지킴이가 되고 있다.

​광남지구대 소속 순경 황윤태(24세)는 8. 3. 17:55경 “아랫집 할머니가 핸드폰도 안가지고 나오셔서 집을 못 들어가고 있다”라는 112신고를 접수하고 현장에 도착하여 할머니에게 인적사항을 확인하였으나 할머니가 이름과 출생년도만 기억하고 있어 주거지 확인이 되지 않았다.

이에 황윤태 순경은 광명사거리역에 설치된 무인민원발급기로 할머니와 함께 이동한 후 할머니의 지문을 통해 위 발급기에서 가족관계 증명서를 발급받아 막내딸과 연락이 닿았고 사건 발생 한시간 만에 치매 어르신을 안전하게 귀가 시킬 수 있었다.

​광명경찰서장(서장 김형섭)은 고령화 사회로 진입하면서 치매 어르신도 증가하고 있는데 무인민원발급기를 활용해 가족과 연락할 수 있고, 주소지 관할 지구대에 보호자와 치매어르신이 방문하여 사전지문등록서비스에 등록하면 치매어르신의 안전을 확보할 수 있다며 앞으로도 사회적 약자 보호와 지역사회 치안에 최선을 다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