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능후 장관 "국민연금, 2024년 50% 해외투자 계획 짰다"
상태바
박능후 장관 "국민연금, 2024년 50% 해외투자 계획 짰다"
  • 안명옥 기자
  • 승인 2020.07.31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일 올해 제8차 국민연금 기금운용위원회 열려
2024년 적립금 1000조 상회…50% 이상 해외투자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31일 오전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제8차 국민연금 기금운용위원회'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31일 오전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제8차 국민연금 기금운용위원회'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31일 "국내투자보다 해외투자가 수익률이 전반적으로 높아 리스크를 안고 가더라도 적극 확대시켜 기금의 장기 안정성을 키워야 한다"며 "2024년께 해외에 50% 정도를 투자하도록 계획을 짰다"고 강조했다.

박능후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더프라자호텔에서 열린 국민연금 기금운용위원회(기금위) 제8차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앞서 박 장관은 기금위 모두발언에서 "일각에서는 해외 금융시장의 불확실성, 기금운용본부의 해외투자 역량 부족에 대한 우려를 제기해 기금운용본부, 국민연금연구원, 민간전문가로 TF(태스크포스)를 구성하고 7차례 투자정책전문위원회 논의를 거쳐 해외투자 종합계획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이날 기금위에서는 2020~2024년 국민연금기금 해외투자 종합계획이 보고됐다. 국민연금은 기금 수익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해외투자를 활성화하는 '해외투자 종합계획'을 마련하기로 한 바 있다.

박 장관은 "기금운용 규모가 지속적으로 확대됨에 따라 국내 투자의 한계를 극복하고 투자 위험을 분산하며 향후 급여지급을 위한 자산 매각 시 국내 시장 충격을 최소화하기 위해 국민연금의 해외투자 확대가 불가피한 상황"이라며 "보험료 수입이 지출보다 많은 기금 확장기에 적극 투자로 기금재정 안정화에 기여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국민연금은 2024년 기금적립금이 1000조원을 웃돌고 해외투자 비중이 전체 기금의 50% 이상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