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16 16:53 (화)
강남구, 아동·청소년 미디어 과의존 예방 전문심리프로그램 운영
상태바
강남구, 아동·청소년 미디어 과의존 예방 전문심리프로그램 운영
  • 송혜정 기자
  • 승인 2024.07.10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소년심리지원센터와 태화기독교사회복지관 공동주최

강남구가 여름방학을 맞아 청소년심리지원센터 사이쉼(이하 센터)과 태화기독교사회복지관(이하 복지관)에서 아동·청소년 미디어 과의존 예방을 위한 전문심리프로그램 '충분히 좋은 부모가 키우는 자기 조절의 힘'을 운영한다.

최근 아동·청소년들의 디지털 미디어 기기에 대한 과의존 현상이 증가하는 가운데, 센터 이용자 4명 중 1명꼴로 행동 조절 문제를 호소하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실태와 필요성에 비해 양육자들이 자녀의 미디어 과의존 문제에 적극적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돕는 전문교육은 부족한 상황이다.

이에 청소년 심리지원 전문기관인 사이쉼은 청소년과 양육자를 대상으로 한 전문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아동·청소년들은 올바른 미디어 사용 습관을 배울 수 있고, 양육자는 자녀의 기질과 양육태도를 점검하고 부모-자녀 애착 수준과 중독 취약성 간의 관계에 대해 이해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아울러, 태화기독교사회복지관과의 협력으로 대면 강의를 수서세곡지역으로 확장했다. 특히, 양육자를 대상으로 한 1·2차 강의는 동일한 강의를 오전에는 센터에서, 저녁에는 복지관에서 두 차례 열어 맞벌이 부모도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강의는 총 4차로 구성된다. 먼저 7월에는 양육자를 대상으로 1·2차 강의가 열린다. ▲7월 16일 10시~12시 센터에서, 7월 18일 18시 30분~20시 30분 복지관에서 ‘TCI(기질 및 성격검사)를 활용한 부모-자녀 기질 이해’를 주제로 강의한다. 양육자와 자녀의 기질 차이에 따라 달라지는 상호작용에 대해 이해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7월 23일 10시~12시 센터에서, 7월 25일 18시 30분~20시 30분 복지관에서 ‘PAT(부모양육태도검사)를 활용한 부모 양육코칭’ 강의가 이어진다. 자녀의 자기 조절력을 향상을 위한 양육자 스스로 자신의 양육 태도를 점검하는 시간을 갖는다.

▲8월 20일과 27일 16시 30분~18시 센터에서는 초등학교 3학년~6학년을 대상으로 미디어 사용 습관을 점검하고 올바른 미디어 사용법을 배우는 집단 프로그램이 열린다. ▲9월 4일 10시~12시에는 ‘애착과 미디어 과의존의 이해’를 주제로 온라인 명사 특강이 열린다. ‘부모심리수업’의 저자 권경인 교수가 부모-자녀 애착 관계가 중독 행동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알려준다.

프로그램마다 신청 시기가 상이하므로, 참여를 원하는 구민은 센터 홈페이지(www.gangnam.go.kr/office/psygn/main.do)에서 자세한 내용을 확인하고 신청하면 된다.

조성명 강남구청장은 “디지털 미디어 기기에 대한 과의존 현상이 점차 저연령화되고 부모-자녀 갈등의 주요 문제로 발전하고 있다”며 “미디어 과의존을 예방하고 부모-자녀의 안정 애착, 건강한 심리발달을 촉진하기 위한 전문 프로그램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