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13 13:14 (목)
민주 ‘우드사이드 영일만 철수’ 논란에 “尹, 다른 결론 내린 이유 해명해야”
상태바
민주 ‘우드사이드 영일만 철수’ 논란에 “尹, 다른 결론 내린 이유 해명해야”
  • 박두식 기자
  • 승인 2024.06.06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포항 앞바다 석유매장 가능성 분석한 아브레우 박사 입국 모습.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은 6일 호주 석유개발업체가 과거 동해 영일만 일대 물리탐사 후 사업성이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는 보도와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은 이미 시추를 포기했던 곳에 전혀 다른 결론을 낸 이유를 공식 해명하라”고 밝혔다.

노종면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낸 서면브리핑에서 “윤 대통령이 쏘아올린 산유국의 꿈에 벌써부터 금이 가고 있다”며 “대통령 발표 사흘만에 불어나는 의혹을 걷잡기 어려워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드사이드는 2007년부터 동해 영일만 일대에서 한국과 공동 탐사를 벌여오다 지난해 1월 철수했다. 사업성이 낮다는 판단 때문이었다”며 “우드사이드 철수 이후 한국으로부터 분석 의뢰를 받은 기업이 바로 액트지오”라고 꼬집었다.

그는 “우드사이드와 액트지오, 전혀 다른 두 판단이 존재하는데도 한쪽 분석 결과만 공개하며 공식 발표를 한 이유가 무엇이냐”며 “상반되는 결론으로 극히 신중해야 할 사안에 대통령이 직접 나선 이유는 또 무엇이냐”고 따져 물었다.

그는 “대통령으로서 결코 해서는 안 될 매우 경솔하고 무책임한 판단”이라며 “대통령 지지율 20%가 깨질 수 있다는 위기감에 기획된 ‘국면전환용 정치쇼’에 국민께서 희망의 널뛰기를 한 꼴”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국민은 MB 때 자원개발 대국민 사기극을 기억하고 있다”며 “윤 대통령은 정반대의 분석 결과에도 불구하고 불확실한 동해유전 개발에 앞장서게 됐는지 납득할 수 있게 해명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만약 의혹이 말끔히 해소되기 전에 시추를 강행할 경우 관련 공직자들은 형사처벌을 면치 못할 것임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엄포를 놓았다.

호주 최대 석유개발업체인 우드사이드는 과거 영일만 일대 물리탐사 후 사업성이 낮다는 판단을 내린 뒤 철수했다고 한 언론은 전날 보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