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1-29 17:01 (월)
서초구 ‘클래식악기 탐구생활’ 프로그램 진행
상태바
서초구 ‘클래식악기 탐구생활’ 프로그램 진행
  • 정화영 기자
  • 승인 2021.11.25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등학생 대상 체험형 클래식음악 교육 프로그램 운영
▲ 클래식악기 탐구생활 참여모습.
▲ 클래식악기 탐구생활 참여모습.

서울 서초구와 서초문화재단은 지역내 초등학생에게 보고 듣고 만들고 즐길 수 있는 체험형 클래식음악 교육 프로그램인 '클래식악기 탐구생활'을 오는 27일부터 서리풀 악기거리에서 시작한다.

'클래식악기 탐구생활'은 올해 처음 시행하는 사업으로, 마지막날인 12월18일까지 매주 토요일(오전10시, 오후2시) 총 8회에 걸쳐 만나볼 수 있다. 서리풀악기거리 내 악기시설과 악기공방 약 10개소에서 진행되며, 청년음악예술인 6명 ‧ 악기장인 5명 ‧ 초등학교 학생과 학부모 약 200여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프로그램은 총 3개의 탐구활동으로 구성되어있다. 1교시 ‘클래식악기 소리탐구’는 악기 전공자의 해설과 함께, 클래식 공연관람을 통한 악기 소리를 탐구할 수 있다. 2교시 ‘클래식악기 종류탐구’는 악기 전문가와 함께 악기 시설을 투어하며, 현악기‧관악기‧건반악기 등 다양한 클래식 악기를 탐구한다. 마지막 3교시 ‘클래식악기 제작탐구’는 악기 공방에서 악기장인과 함께 바이올린과 활 제작 체험을 해보는 탐구시간을 가진다.

한편, 구는 최근 문화체육관광부 주관 제1회 지역문화대상을 수상하면서 받은 인센티브 사업비 3천만원으로, 지역내 문화소외계층 학생 등 84명 대상으로 ‘클래식악기 탐구생활 특별반’을 모집해 11월 13일, 20일 이틀간 총 4회 운영했다.

참가 학생들은 “TV에서만 보다가 눈앞에서 처음 공연을 봤는데 소리가 너무 커서 놀랐어요”, “악기 공방 체험은 처음이라 신기하고 재미있었어요”라며 소감을 말했고, 함께한 학부모는 ”아이와 멋진 추억 잘 간직할게요”라며 호평하였다.

권미정 문화관광과장은 “서초구 초등학교 학생들이 클래식악기 탐구생활을 쉽게 체험해 볼 수 있게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