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16 16:53 (화)
야당, 채상병 특검법 두 번째 거부권에 "파국만이 기다릴 것"
상태바
야당, 채상병 특검법 두 번째 거부권에 "파국만이 기다릴 것"
  • 이광수 기자
  • 승인 2024.07.10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5당 참석…"민심 배신하면 퇴출" 국민의힘 향한 공세도
▲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채상병 특검법 거부 강력 규탄! 민생개혁입법 즉각 수용! 야당, 시민사회 공동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채상병 특검법 거부 강력 규탄! 민생개혁입법 즉각 수용! 야당, 시민사회 공동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한 야당은 윤석열 대통령이 채 상병 특검법에 두 번째 거부권을 행사한 것을 두고 탄핵 공세 수위를 높였다. 야당 대표들은 "최후", "끝", "퇴출", "심판" 등을 거론하며 윤 대통령을 압박했다.

10일 오전 10시 야당과 시민사회단체는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순직해병특검법 거부 강력규탄·민생개혁입법 수용' 공동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현장에는 민주당, 조국혁신당, 진보당, 기본소득당, 사회민주당 대표들과 소속 국회의원들이 참석해 규탄 발언을 이어갔다.

박찬대 민주당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굵어진 빗줄기에 걱정과 슬픔에 잠기는 국민은 나몰라라하고, 호놀룰루의 맑은 햇살 아래에서 원격으로 거부권을 행사한 대통령까지 불공정과 비상식의 총 집합이 바로 윤석열 정권"이라고 했다.

박 원내대표는 "지금 윤 대통령은 무능한 독재자의 길을 가고 있다"며 "이대로 가면 모든 부정한 권력의 최후가 그랬던 것처럼, 모든 독재 권력의 최후가 그랬던 것처럼, 파국만이 기다릴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국민의힘을 향해 "정신 차려야 한다"며 "특검법 저지에만 사력을 다하며 민심을 배신하다가는 국민의 힘에 의해 퇴출을 당하게 될 것이라는 것을 깨달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용혜인 기본소득당 대표는 "15번째 거부권 행사는 대통령이 스스로 탄핵의 강을 자초했던 결정적인 오판으로 길이길이 남을 것"이라고 목소리 높였다. 국민의힘에는 "막으려 할수록 민심의 분노는 더 거세질 것"이라고 압박했다.

한창민 사회민주당 의원도 "이제는 경고가 아니라 선고를 내릴 때"라고 했다. 김재연 진보당 상임대표는 "윤 대통령의 거부권 통치를 무너뜨리는 주권자 국민의 뜨거운 힘을 보여달라"고 외쳤다.

아울러 김준형 조국혁신당 당대표 권한대행은 "대통령 윤석열의 외압 방해 및 외압 진상규명을 위한 특검법을 발의하겠다"며 "구명로비의 주요 창구였다는 정황이 드러났다는 김건희 여사도 수사 대상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