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13 13:53 (목)
與, 민주 원내대표 교섭단체 연설 “‘내로남불’ DNA 다시 확인”
상태바
與, 민주 원내대표 교섭단체 연설 “‘내로남불’ DNA 다시 확인”
  • 뉴시스
  • 승인 2023.09.18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 출국때 총리 해임 요구 유감”
“총리 해임결의안 제안설명과 다름없어”
▲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410회국회(정기회) 제6차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뉴시스
▲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410회국회(정기회) 제6차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뉴시스

국민의힘은 18일 국회에서 열린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두고 “민주당의 DNA ‘내로남불’을 다시금 확인하는 자리였다”고 했다고 밝혔다.

전주혜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민주당의 말대로 창당 이후 최대 위기다. 민주당의 선택은 ‘쇄신’과 ‘반성’이어야만 한다”며 “그런데도 민주당은 남 탓만 하고 있다. 참으로 안타깝다”고 주장했다.

전 원내대변인은 “국회 회기 중 체포동의안 청구가 정치 행위인가”라며 “검찰 보고 비회기 때를 기다려 청구하라는 것인가”라고 되물었다.

그는 “민주당은 비상식적 방법으로, 유례도 없는 8월 회기 변경을 했다”고 말하며 “영장 청구 시기마저 민주당이 정하겠다는 것은 삐뚤어진 특권의식”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윤석열 대통령이 국익 외교를 위해 유엔총회 참석차 출국을 한 날, 국무총리 해임과 내각 총사퇴 요구를 한 것 또한 매우 유감”이라고 말했다.

또 그는 “내각이 총사퇴하면 국정이 마비된다. 새로운 장관의 인사청문회를 준비하는 데만 수개월이 걸릴지 모른다”며 “도대체 누구를 위해, 무엇을 위해 백해무익한 주장을 하고 있는 것인가”라고 했다.

유상범 수석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통해 “21대 마지막 정기국회를 맞이하는 제1야당 원내대표의 일성이, 어떻게 자신의 SNS에나 올릴 법한 원색적인 정부 비난으로 가득할 수 있느냐”고 일갈했다.

유 수석대변인은 “’어떤 법안을 중점적으로 처리하겠다’, ‘어떤 예산을 심도 있게 들여다보겠다’는 각오 한마디 없는, 교섭단체 연설이 아닌 대정부투쟁 선언이었고 국무총리 해임결의안 제안설명이나 다름없었다”고 날을 세웠다.

그는 “대선 공작의 실체가 드러나고, 자신들의 무능을 덮으려던 통계 조작까지 온 세상에 밝혀졌음에도, ‘최악의 민주주의’를 운운하며 목소리를 높이는 적반하장에 기가 찬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박 원내대표의 말처럼 대한민국은 하나의 바퀴로 달릴 수 없지만, 지금 민주당이라는 한쪽 바퀴는 덜컹거리다 못해 아예 빠지기 일보 직전”이라고 덧붙였다.

또 윤재옥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석열 정부에 책임을 돌리는 그런 말씀이 대부분이었다”며 “정치가 실종되고 국회가 마비되는 원인 제공에 대한 그런 말씀은 없어서 좀 아쉬웠다”고 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