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6 15:35 (일)
서울시의회, 호국보훈의 달 맞아 시 재향군인회 방문 격려
상태바
서울시의회, 호국보훈의 달 맞아 시 재향군인회 방문 격려
  • 류효나 기자
  • 승인 2023.06.07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준호 시의원, 시 수산물 안전관리 조례안 발의

시의회, 호국보훈의 달 맞아 시 재향군인회 방문 격려

▲ 서울시의회 의원들, 재향군인회 방문 단체사진.
▲ 서울시의회 의원들, 재향군인회 방문 단체사진.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서울시의원들이 종로구에 위치한 서울시 재향군인회를 방문해 첫 간담회를 가졌다.

7일 서울특별시의회 박환희 운영위원장(국민의힘, 노원2)은 지난 5일 구미경의원(국민의힘, 성동2)과 함께 시 재향군인회(시회장 이병무)와의 간담회에 참석해 “국가안보의 중요성과 향군의 역할 제고 방안 등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간담회는 이병무 회장과 박원서, 서경조, 정현조, 김재록 부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시 재향군인회의 소개와 인사말을 시작으로 향군의 주요 사업, 건의사항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시회장단은 “국내 최고‧최대 안보단체인 재향군인회가 서울시 발전과 국익 향상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서울시 차원의 많은 관심과 지원”을 서울시의회에 요청했다.

이에 구미경의원은 “나라가 있어야 내가 있다”는 말처럼 “국가 안보의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하는 재향군인회에 깊이 감사드리며, 건의하신 관련 조례 개정과 예산 지원 부분도 적극 검토해보겠다”고 답했다.

이어 박환희 위원장은 “자유민주주의 수호와 국가 안보를 위한 향군 활동에 감사드리며, 서울시의회가 국가안보의 최일선에서 꽃다운 젊음을 바친 제대군인의 복지와 권익 증진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박위원장은 “젊은층이 향군 활동에 동참하고 공감할 수 있도록, 홍보대사 위촉과 관련 프로그램 개발 등을 위해서 적극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서울시재향군인회는 정회원 17만 2,458명, 일반회원 205만명으로 구성된 단체로 제대군인의 복지증진과 권익 신장을 도모하고, 취약계층 자원봉사, 6‧25 참전자 생계보조비 지원, 시민안보의식 함양 사업 등을 수행하고 있다.


정준호 시의원, 시 수산물 안전관리 조례안 발의

서울시의회 환경수자원위원회 정준호 의원(더불어민주당, 은평4)은 지난 23일 시의회 20명의 의원들과 함께 서울시에 유통되는 수산물의 안전성을 확보하고자 유통과정에서 수산물에 대한 철저한 검사와 검수에 필요한 사항을 규정한 ‘서울특별시 수산물 안전관리 조례안’을 공동발의했다.

지금까지 서울시는 수산물 유통관리에 만전을 기해 왔지만,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으로 수산물에 대한 시민 불안감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정준호 의원은 “방사능 테스트 인증을 마친 수산물을 유통하는 명확한 규정으로 다가오는 방사능 위험 시대를 장기적으로 대비하고자 조례를 발의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는 시민의 안전과 건강을 최우선으로 하는 오세훈 시장의 의지와 궤를 같이해 조례를 통해 시민 불안감이 일부 해소될 것으로 전망된다.

정 의원은 “여러 요인으로 수산물 소비가 위축되고 있다”며, “조례제정으로 유통과정에서 방사성물질이 들어간 수산물에 대한 철저한 검사와 검수에 필요한 사항을 정함으로 수산물의 안전성 확보 및 건전한 유통질서를 확립해 서울시민의 안전과 건강증대에 이바지하고자 한다”라고 제정 취지를 설명했다.

한편 이번 조례에는 ▲수산물과 유해물질에 관한 용어의 정의 ▲안전한 수산물을 공급하기 위한 시장의 책무 ▲안전관리 세부추진계획 ▲정보공개 ▲안전성 검사 등의 내용이 담겼으며, 제319회 정례회에서 상임위원회의 검토 및 처리가 진행될 예정이다.

정준호 의원은 “수산물 먹거리에 대한 불안은 소비를 위축시켜 경기침체를 가중시킬 수 있으므로, 사전 대응할 수 방안을 계속 모색해나갈 것”이라고 다짐하면서, “조례제정뿐만 아니라 유통 수산물에 대한 안전성 확보 및 시민 불안감 해소를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