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2-03 13:08 (금)
여·야, 화물연대에 3자회담 제안…“강대강으론 문제 해결 못해”
상태바
여·야, 화물연대에 3자회담 제안…“강대강으론 문제 해결 못해”
  • 뉴시스
  • 승인 2022.12.07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강대강 대치로 문제 해결 못 해”
이수진 “정권과 여당의 책임 온데간데 없어”
▲ 발언하는 이재명 당 대표. /뉴시스
▲ 발언하는 이재명 당 대표.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파업과 관련한 국회의 역할을 강조하며 여당의 사태 해결 노력을 촉구했다. 이재명 대표는 여야 양당과 화물연대 간 3자 긴급 중재 회담을 제안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7일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파업 상황과 관련해 “강 대 강 대치로는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 국회가 갈등 중재를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며 “여야 양당과 화물연대 간 3자 긴급 중재 회담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화물연대 파업에 대한 정부여당의 해결 노력이 보이지 않는다”며 “정부의 일방적 요구를 수용하든지, 아니면 기존 지원책도 전부 폐기하겠단 엄포만 난무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노동에 적대적인 사람은 정치인이 될 수 없다, 이 말을 듣고 정말 옳은 말이라 생각했는데 누가 했나 봤더니 윤석열 대통령이 과거에 한 말이라고 한다”고 강조했다. 또 “국제노동기구(ILO)가 긴급 개입 절차에 나섰다고 한다. 협약 위반 판단이 내려지면 문제가 심각해 진다”며 “노동 후진국 오명은 물론 이를 이유로 외교 압박, 통상 불이익에 직면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강경책을 통해 작은 정치적 이득을 취할 순 있을지 몰라도 국가 경제에 큰 후폭풍이 야기될 수 있다”며서 “정부여당의 대승적 결단을 요청한다”고 촉구했다.

이수진 원내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국회 정치를 존중해야 사태를 해결할 수 있다”고 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윤석열 정부에는 대화, 신뢰, 정치, 책임 등 네 가지가 없다. 파업 장기화로 수조원대 국가 경제 손실과 국민 실생활에 불편이 발생하는데 정부는 강경대응으로만 일관하고 무조건 복귀만 외치고 있다”며 “국민의힘은 때 아닌 ‘색깔론’까지 들먹이고 있다. 안전운임제 노정합의 정신이라는 신뢰는 깨고 안전운임제 완전 폐지를 거론하는 으름장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집권 여당은 정치파업으로 매도하고 있지만 정작 정권과 여당의 정치는 실종됐다. 강제노동을 금지하는 국제협약에 따른 ILO의 즉시 개입을 의견 조회에 불과하다며 거짓으로 국민을 호도하고 있다”고 했다.

또 “대통령은 안전운임제 관련법 거부권 행사를 운운하고 국민의힘은 거부권 뒤에 숨어 법안 심사를 거부하고 있다. 정권과 여당의 ‘책임’은 온데 간데 없다. 국가 경제가 휘청이고 안전운임제 일몰기한도 코앞으로 다가왔다. 국회 정치로 책임있게 상황을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윤석열 정권과 국민의힘의 결단을 촉구한다. 국민은 대통령에게 권한에 따르는 무거운 책임을 부여했다는 사실을 잊지 말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