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9-23 12:17 (금)
尹대통령 유엔 연설, 자유 가치 공유·유엔 중심 연대 핵심
상태바
尹대통령 유엔 연설, 자유 가치 공유·유엔 중심 연대 핵심
  • 뉴시스
  • 승인 2022.09.20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시간 21일 새벽 1시~2시 예상…더 늦어질 가능성
“尹, 경제 기술적 선도 국가들의 지원 통한 윈윈 강조”
“글로벌 복합적 도전에 대한 해법 ‘자유·연대·지원’ 제시”
▲ 윤석열 대통령 유엔 총회 기조연설 브리핑하는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뉴시스
▲ 윤석열 대통령 유엔 총회 기조연설 브리핑하는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제 77차 유엔총회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복합적 도전에 대한 변혁적 해법으로 자유 가치를 공유하는 나라들이 유엔 중심으로 연대할 것을 제안할 것으로 확인됐다.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뉴욕에 마련된 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을 통해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윤 대통령 유엔총회 기조연설 메시지를 공개했다.

김 실장은 “이번 제77차 유엔총회의 주제는 복합적 도전에 대한 변혁적 해법의 모색”이라며 “펜데믹, 기후 변화, 식량 안보, 에너지 안보 전쟁 등 이 모든 것이 서로 복합적으로 연결 돼 있다는 얘기로, 이에 대한 참신한 해법을 찾아보자는 게 이번 유엔총회의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윤 대통령의 연설 메시지는 자유의 가치를 공유하는 나라들이 유엔을 중심으로 연대하자, 경제 기술적으로 여유있는 나라들이 그렇지 못한 나라들을 적극적으로 도와줘야 윈윈을 창출할 수 있다고 강조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 “윤 대통령은 연설에서 한국이 1인당 국민소득 100달러도 안되던 나라에서 세계 10대 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던 게 미국을 중심으로 한 자유 세계 국가들이 한국을 믿고 적극적으로 도와줬기 때문이라고 언급하고, 그와 같은 좋은 선례를 바로 이 시점에 유엔과 더불어 실천해 나가자는 게 윤 대통령의 메시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유엔총회에 참석해 10번째로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다. 배정된 시간은 15분 정도다.

한국시간으로는 21일 새벽 1시~2시 사이로 예상된다. 

그러나 윤 대통령 전에 연설하는 정상들의 연설이 길어질 경우 이보다 저 늦어질 가능성도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