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18 15:26 (금)
국회 기재위 “어린 것이” vs “동네 양아치냐”
상태바
국회 기재위 “어린 것이” vs “동네 양아치냐”
  • 안명옥 기자
  • 승인 2020.08.20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의 시작부터 고성과 막말로 얼룩져
▲ 논쟁하는 김태흠 의원.
▲ 논쟁하는 김태흠 의원.

20일 2019년 회계연도 결산을 위해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는 개의 시작부터 고성과 막말로 얼룩졌다. 

김태흠 미래통합당 의원이 더불어민주당의 ‘부동산 3법’ 강행 처리에 대한 사과를 요구하면서 김경협 민주당 의원과 신경전을 벌였다.

김태흠 의원은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여당이 부동산3법을 소위에서 논의하는 국회법 절차도 무시하고 법을 통과시킨 다음에 소위를 구성하는데 위원장을 비롯해서 여당 소위원장을 맡은 분들이 그것에 대한 사과나 유감 표시도 하지 않는 부분에서 볼 때 참 염치가 없다. 뻔뻔하다”고 지적했다.

그러자 김경협 의원은 “무슨 말을 그렇게 함부로 하나. 의원님이 이야기하는 것이 더 뻔뻔하다”고 맞받았다.

이에 김태흠 의원은 “말 그따위로 할래. 어린 것이. 이렇게 됐으면 사과를 해야할 것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고, 김경협 의원은 “동네 양아치들이 하는 짓을 여기서 하려고 한다”고 응수했다.

김태흠 의원은 삿대질을 하며 “누가 동네 양아치냐. 당신이 더하다”고 재반박했다.

결국 윤후덕 기재위원장이 통합당 측에 유감을 표하면서 양측의 신경전은 일단락됐다.

윤 위원장은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제1야당이 불참한 상태에서 지난 상임위 회의를 진행하게 된 점에 대해서 위원장으로서 유감의 뜻을 표명한다”며 “향후 위원회를 운영하면서 여야 모두 의견을 깊이 경청해 위원회가 원만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재위는 이날 결산심사를 진행한 뒤 기획재정부·국세청·관세청·조달청·통계청 등 소관 부처로부터 업무보고를 받는다. 

김대지 국세청장 인사청문경과 보고서 채택은 여야 간사간 협의를 거친 뒤 상정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