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16 16:53 (화)
윤, 인태사 방문 하와이 순방 마무리…나토 참석차 워싱턴으로
상태바
윤, 인태사 방문 하와이 순방 마무리…나토 참석차 워싱턴으로
  • 박두식 기자
  • 승인 2024.07.10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 1박2일간 펀치볼 묘지 참배·인태사령부 방문
김여사 '독립운동 사적지' 방문 등 단독 일정도
▲ 미국 인도·태평양사령부 방문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9일(현지시각) 미국 하와이 히캄 공군기지에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75주년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워싱턴 DC로 향하는 공군 1호기에 탑승하며 인사하고 있다.
▲ 미국 인도·태평양사령부 방문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9일(현지시각) 미국 하와이 히캄 공군기지에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75주년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워싱턴 DC로 향하는 공군 1호기에 탑승하며 인사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인도태평양사령부 방문으로 1박 2일간의 하와이 순방을 마무리하고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등에 참석하기 위해 워싱턴으로 출발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부인 김건희 여사와 대통령 전용기인 공군1호기에 올랐다.

공항에는 사무엘 파파로 인도태평양사령관 내외, 필립 골드버그 주한미국 대사, 폴 라캐머라 주한미군사령관, 블랭지아디 호놀룰루 시장, 이서영 주호놀룰루 총영사 내외, 서대영 하와이한인회장 등이 나와 윤 대통령 부부를 배웅했다.

육해공 군복을 입은 미군 20여 명이 1호기 입구 양쪽으로 도열했고, 태극기와 성조기를 각각 든 미 공군 2명과 총을 든 미 공군 2명이 합류해 도열했다.

윤 대통령 부부는 오후 3시55분께 도착해 차량에서 내렸다. 윤 대통령은 짙은 남색 정장에 파란색 체크무늬 넥타이를 했다. 김 여사는 검은색에 노란무늬 블라우스, 검은색 치마 차림이었다. 그리고 베이지에 핑크무늬 손가방을 들었다.

윤 대통령은 환송 인사와 악수하며 대화를 나눴다. 특히 라캐머라 사령관과 다소 길게 대화하는 모습이었다. 이어 윤 대통령 부부는 총영사 내외와 1호기 계단 앞에서 사진 촬영을 했다.

윤 대통령 부부는 손잡고 1호기 계단을 올라갔다. 김 여사는 고개 숙여 2번 인사했고, 윤 대통령은 손 흔들어 인사한 뒤 1호기에 탑승했다. 

윤 대통령은 하와이 호놀룰루 순방 첫날에는 6.25 참전용사 등이 안치돼 있는 태평양국립묘지(일명 '펀치볼)를 찾아 참전용사들을 참배하고 한미동맹의 역사적 의미를 환기시켰다.

이어 100여 명이 참석한 동포 만찬 간담회를 갖고 미주 한인 이민의 역사를 돌아보고 한미양국 우정과 유대의 가교 역할을 하고 있는 동포들에 감사를 표하는 한편, 재외동포청을 통한 교민사회에 대한 전폭적인 지원도 약속했다.

9일에는 인도태평양사령부를 방문해 한미동맹의 결속을 과시하고 강한 한미연합방위태세에 힘쓰고 있는 장병들을 격려했다.

인태사 휘하 주요 지휘관들이 모두 자리한 가운데 사무엘 파파로 인태사령관으로부터 작전현황에 대해 보고를 받는 한반도 정세 속 굳건한 연합방위태세를 확인했다.

김여사는 별도 단독일정으로 한인 이민·독립운동 사적지를 방문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김여사와 함께 워싱턴으로 출발, 나토 정상회의와 인도·태평양 4개국 파트너(IP4) 정상회의, 한일 정상회담 등 다자 외교를 수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