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13 13:53 (목)
조국 “친문·비명 구분 없이 인재 모을 것”
상태바
조국 “친문·비명 구분 없이 인재 모을 것”
  • 박두식 기자
  • 승인 2024.06.11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법리스크 우려에 “당 해체는 없다”
▲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창당 100일 기념행사 및 기자간담회에서 미소를 짓고 있다. /뉴시스
▲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창당 100일 기념행사 및 기자간담회에서 미소를 짓고 있다. /뉴시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는 11일 “앞으로 인재를 모으는 데 친문(친문재인)·비명(비이재명) 등의 기준을 (적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조 대표는 이날 국회 사랑재 앞뜰에서 열린 ‘창당 100일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제가 당 대표 외에 인재영입위원장인 만큼 혁신당의 발전을 위해서 필요한 분들을 만나고 있는 중”이라며 “저는 총선 과정에서도 친문·비명 등의 통상 말하는 기준에 따라 후보를 선택하지 않았고 앞으로도 마찬가지로 인재를 모으는 데 그런 기준을 (적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혁신당 외에 민주당도 있고 작은 정당이 있으니 그런 분들하고 소통을 하고 있는데 협력하고 연대할 것”이라며 “현역 의원을 저희 당에 영입 시킨다는 취지가 아니라 혁신당에 긴 여정이 있는데 많은 분들을 모으려고 한다는 뜻으로 이해하면 좋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조 대표는 자신이 국회 국방위원회에 배치된 데 대해서는 “혁신당이 곧 전당대회도 있고 시·도당도 강화·창당도 해야 하는데 상임위 (활동) 부담이 덜한 곳이 외통위·국방위로 평가됐다”며 “문재인 정부 때 법무부 장관이었던 박범계·추미애 민주당 의원도 국방위로 갔던데 흥미진진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자신의 사법리스크로 인해 당 지속 가능성이 우려된다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서는 “대법원에서 어떤 결론이 나든 거기에 대해서 당연히 승복할 것”이라며 “다만 혁신당은 여전히 원내 3당이고 저희를 찍은 690만 표는 그대로 있을 것이기 때문에 당이 해체되거나 붕괴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