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13 11:59 (목)
개혁신당, 여 상임위 보이콧 전망에 “불리한 건 국민의힘”
상태바
개혁신당, 여 상임위 보이콧 전망에 “불리한 건 국민의힘”
  • 박두식 기자
  • 승인 2024.06.11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허은아 개혁신당 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개혁신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 허은아 개혁신당 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개혁신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개혁신당은 11일 국민의힘이 더불어민주당의 22대 국회 11개 상임위원장 단독 선출에 반발해 상임위원회 전면 거부(보이콧) 등을 검토하는 것을 두고 “불리한 건 여당”이라고 지적했다.

허은아 개혁신당 대표는 이날 오전 MBC ‘김종배의 시선집중’ 라디오에 출연해 “국민의힘이 수비가 안 되고 있다. 잘못 생각하고 있다”며 “여당이 국회를 보이콧하는 경우는 세상에 없지 않나”라고 지적했다.

그는 전날 민주당의 11개 상임위원장 단독 선출과 관련 “민주당이 일방 독주를 하고 여당도 너무나 무능했다는 생각”이라며 “21대 때는 여당이었던 민주당이 상당히 눈치를 봤는데, 지금은 막 밀어붙이니까 국민의힘이 정신을 못 차리는 것 같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여당이 상임위를 보이콧하면) 국회와 정부를 어떻게 운영하고 개각 일정은 어떻게 잡을 건가”라며 “새삼스럽지는 않지만 참 답답하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기인 개혁신당 최고위원도 이날 오전 KBS ‘전격시사’ 라디오에서 “(여야 대치) 상황이 장기화하면 불리한 건 국민의힘”이라며 “희망하는 상임위원장직을 못 가져가니까 번외인 특위를 구성하고 보이콧하겠다는 식으로 나오면, 피로감을 느끼는 건 국민들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어느 상임위를 어느 당이 더 많이 가져갔느냐, 누가 가져갔느냐 신경 쓰는 것보다 빨리 일을 하라는 것이 국민의 주된 요구”라며 “특위 안건도 결국 본회의에서 처리하는 것 아닌가. 이런 식으로는 몽니를 부리는 것으로밖에 평가될 수 없다”고 했다.

아울러 “(기존에 있는) 상임위가 아닌 다른 제도로서의 투쟁보다는 그나마 있는 7개 상임위도 챙겨가고, 싸워도 국회 내에서 상임위원장직을 맡으면서 싸우는 것이 옳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