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7-04 16:46 (월)
권성동, 민주당에 원 구성 마라톤 제안
상태바
권성동, 민주당에 원 구성 마라톤 제안
  • 뉴시스
  • 승인 2022.06.20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지난 2년 내내 단 한번도 양보 안해”
“여야합의 파기 시 민심이탈 걷잡을 수 없어”
▲ 발언하는 권성동 원내대표. /뉴시스
▲ 발언하는 권성동 원내대표. /뉴시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0일 “오늘 더불어민주당에 원 구성 협상을 마무리하기 위한 마라톤회담을 공식 제안한다”고 밝혔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회 공백이 20일 넘게 지속되고 있다. 우리 국회가 민생 위기를 외면하고 있다는 비판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권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항상 먼저 양보안을 냈다고 주장했지만 지난 2년 내내 단 한 번도 양보하지 않았다”며 “국회의장단을 단독 선출하고 야당 의원들을 상임위원회에 강제 배정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여의도 여당인 민주당은 국회의장과 법제사법위원장까지 다 가지려 한다”며 “민주당이 만약 후반기 법사위원장을 국민의힘이 맡기로 한 여야 합의를 파기하고 국회의장단을 단독 선출한다면 민심 이탈을 걷잡을 수 없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여야가 원 구성 협상을 타결할 때까지 만나고 또 만나야 한다. 이번 주 안에 반드시 담판짓는다는 각오로 협상에 임할 것”이라며 “민주당은 마라톤회담에 지체없이 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권 원내대표는 21일 ‘서해상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를 발족하고 1차 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TF 위원장에는 하태경 의원이 내정됐다. 김석기·신원식·강대식·전주혜·안병길 의원과 허기영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책임연구원, 박헌수 해군소장 예비역이 위원으로 참여한다.

권 원내대표는 “대한민국은 이제 단 한 사람의 국민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말과 문재인 정권의 수많은 약속과 마찬가지로 지켜지지 않았다”며 “단 한 사람의 죽음이라도 의문이 있다면 밝히는 것이 인지상정”이라고 말했다.

권 원내대표는 또 “2019년 11월 탈북 어민 강제북송 사건 진상규명에도 나설 방침이라고 밝혔다.

그는 “당시 탈북 어민들이 귀순 의사를 밝혔음에도 우리 정부는 어민들을 포승줄로 묶고 안대를 씌워 강제 북송한 반헌법적 행태”라며 “정부가 극비리 강제 북송을 추진하려다 뒤늦게 사건 전모가 드러난 점 등이 상식적이지 않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어떤 과정과 절차로 의사결정이 이뤄졌는지 규명해야 한다. 민주당도 협조해야 한다”며 “인권이라는 보편타당한 가치에 대해 ‘북로남불’하지 말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