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7-04 16:46 (월)
양주시, 찾아가는 도시농부 일일학교 성황리 마쳐
상태바
양주시, 찾아가는 도시농부 일일학교 성황리 마쳐
  • 송준성 기자
  • 승인 2022.06.23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활 속 탄소중립 실천과 도시농업 활성화 목적
▲ 찾아가는 도시농부 일일학교 진행중인 모습.
▲ 찾아가는 도시농부 일일학교 진행중인 모습.

양주시(시장 권한대행 김종석)는 지난 9일부터 22일까지 관내 아파트 8개소에서 생활 속 탄소중립 실천과 도시농업 활성화를 위한 ‘찾아가는 도시농부 일일학교’를 운영했다.

이번 교육은 지난해 11월 옥정동 LH 8단지 입주민을 대상으로 실시한 ‘찾아가는 도시농부 체험교육’의 추진 성과와 수강생의 높은 만족도에 힘입어 지역공동체 내에서 도시농업의 지속 가능한 발전 기회를 창출하기 위해 진행했다.

일일학교 진행을 맡은 도시농부 활동단체 양주시도시농업연구회(회장 김상옥)과 양주시마스터가드너(회장 최혜경)는 관내 아파트 8개소에 전문지식과 역량을 갖춘 도시농업관리사를 파견해 입주민 160여명을 대상으로 반려식물을 활용한 나만의 작은정원 만들기 교육을 실시했다.

교육에 참여한 주민들은 관상용이며 공기정화 기능을 갖는 반려식물을 화분, 바구니 등에 직접 식재하고 올바른 재배법, 병해충 관리요령, 분갈이 등을 배우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이번 교육에서는 남성 수강생들의 호응도가 높았으며 이들은 향후 진행될 도시농업 관련 교육 참여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양주시는 이번 교육이 코로나19로 위축됐던 실외활동과 이웃 간의 만남을 통해 생활의 활력을 찾는 기회가 됐을 뿐만 아니라 이날 교육에 미처 참여하지 못한 주민들이 뒤늦게 찾아와 추가 교육을 요구한 점을 감안해 도시농업 교육프로그램 확대를 적극 검토할 계획이다.

전춘 농업기술센터소장은 “앞으로 아파트를 중심으로 탄소 저감을 위한 식물의 중요성과 식물을 활용한 구체적인 실천방안에 대해 보다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교육하겠다”며 “도시와 농촌이 함께 성장하는 도시농업의 기반을 다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양주시농업기술센터는 도시민의 농업활동을 장려해 도심 속 농업공동체를 형성하고 녹색 생활공간 조성으로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고자 다양한 도시농업 체험 및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며, 도시농업연구회와 마스터가드너 등 도시농업전문가 육성에도 집중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