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1-28 14:26 (금)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대선출마 선언
상태바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대선출마 선언
  • 안명옥 기자
  • 승인 2021.11.29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왕적 대통령제 폐지할 것”
▲ 제20대 대선 출마 선언하는 손학규. /뉴시스
▲ 제20대 대선 출마 선언하는 손학규. /뉴시스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는 29일 “무한권력의 제왕적 대통령제를 폐지할 대통령이 되겠다”며 대선출마를 선언했다.

손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한 카페에서 “대선이 석달 밖에 남지 않았는데 웬 대선 출마냐고 의아해하실 분들이 많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현재 대통령 선거가 나라를 이끌 비전을 보여주지 못하고 상대방을 헐뜯고 조롱하는 네거티브에 몰두하고 있다”며 “대통령이 못된 사람은 감옥에 갈 거라는 말이 나돌 정도로 괴팍한 선거가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손 전 대표는 “대선은 차악을 선택하는 선거가 아니라 최선을 선택하는 선거여야 한다”며 “대선은 정책과 능력, 비전을 놓고 벌이는 한판의 국민 축제여야 한다. 세계는 지금 빠르게 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통합의 정치를 열어 편가르지 않는 나라를 만들겠다”며 “증오와 분열의 정치를 치유와 화합의 정치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개헌으로 87년체제를 청산하고 7공화국을 열겠다”며 “대통령이 감옥에 안 가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손 전 대표는 “양당제 국회를 다당제 국회로 바꿔 싸우지않는 국회를 만들겠다”며 “한마디로 대통령제를 폐지하고 의회중심의 연합정치라는 새로운 길을 열겠다”고 말했다.

그는 “저는 돈과 조직이 없다. 화려한 공약도 없다”며 “캠프도 없이 광야에서 홀로 외치는 심정으로 국민에게 직접 호소하는 ‘나홀로 대선’”이라고 호소했다.

손 전 대표는 기자회견 직후 기자들에게 이날 아침 민생당에 탈당계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또 ‘단일화 가능성’에 대해 “지금 대통령제와 87년체제 청산이 선거 목표인만큼 (단일화) 검토는 안하고 있다”고 했다. 손 전 대표는 캠프 없는 대선을 생각한다며, 국민속으로 직접 들어가 호소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