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1-29 17:01 (월)
민주당 “전두환씨 빈소에 국힘 줄조문”
상태바
민주당 “전두환씨 빈소에 국힘 줄조문”
  • 안명옥 기자
  • 승인 2021.11.25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신도 ‘독재자’라 명명하는데…국힘 본색 드러나”
▲ 전두환 조문하는 김기현 원내대표. /뉴시스
▲ 전두환 조문하는 김기현 원내대표.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은 25일 “조문객보다 항의하는 시민들의 발길이 더 많이 이어지고 있다는 전두환씨의 빈소에 국민의힘 인사들이 줄줄이 나타났다”고 질타했다.

신현영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을 통해 “국민의힘의 본색이 드러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신 원내대변인은 “김기현, 주호영 의원 등 국민의힘 전, 현직 원내대표는 물론이고 망언이 난무했던 5.18 공청회를 열어 광주시민의 마음을 짓밟았던 김진태 전 의원도 보란듯이 나타났다”며 “이쯤 되면 광주시민 앞에 무릎을 꿇었던 그 순간이 ‘위선’이 아니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특히 김진태 전 의원이 광주시민에 대한 사과 요구에 ‘돌아가신 마당에 적절치 않다’고 답한 것을 거론한 뒤 “기가 막힌다”며 “타임, 워싱턴포스트 등 주요 외신은 전두환씨의 죽음을 타전하면서 모두 ‘Military Dictator(군사 독재자)’, ‘Brutal Dictator(잔인한 독재자)’ 등으로 명명했다. 전 씨에 대한 역사적 평가는 이미 끝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을 향해 “조문을 두고 말이 오락가락하는 대선후보에 이어, 선거철을 맞아 다시 언론에 얼굴을 들이밀고 있는 전직 의원, 그리고 전, 현직 원내대표의 줄줄이 조문은 무엇을 의미하는가”라며 “지금까지 광주를 향한 행보와 발언은 그저 표를 의식한 ‘쇼맨십’에 불과했던 것인가”라고 꾸짖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