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1-29 17:01 (월)
‘이재명에 고액 후원’ 쌍방울 임원 4명, 변호사비 대납 의혹
상태바
‘이재명에 고액 후원’ 쌍방울 임원 4명, 변호사비 대납 의혹
  • 안명옥 기자
  • 승인 2021.11.25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액 후원자 23명 중 4명, 쌍방울 그룹 현직 임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뉴시스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고액 후원자 가운데 쌍방울 그룹 임원들이 포함된 것으로 24일 알려졌다. 쌍방울 그룹은 야권 등에서 이 후보의 공직선거법 사건 관련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제기한 곳이다.

세계일보와 KBS 보도에 따르면 이 후보는 대선 경선 과정에서 후원회를 통해 25억5300여만원을 모금했다. 500만원 이상을 낸 고액 후원자는 23명으로, 여기에는 쌍방울 그룹 현직 임원 4명도 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힘은 쌍방울 그룹이 이 후보의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 관련 변호사비를 CB(전환사채)로 대납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깨어있는 시민연대당’은 이 후보가 변호사비로 3억원을 썼다고 밝힌 것과 달리, 실제 특정 변호사에게 현금과 주식 등 20억여원을 준 의혹이 있다며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 

이 후보는 앞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이 같은 의혹 제기에 “허위 사실 공표로 고발돼 있다고 말씀드린다”며 “S회사가 저하고 무슨 관계가 있어 변호사비를 대신해주냐”고 강하게 부인한 바 있다.

쌍방울 관계자도 당시 “최근 이슈가 된 변호사비 대납설은 그야말로 허무맹랑한 명백한 허위 사실”이라며 “기업의 이미지는 물론 주주들의 가치를 훼손한 것에 대해서는 강력한 법적 대응을 통해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