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1-29 17:01 (월)
민주·열린민주 “연내 통합 마무리…개혁진영에 문호 개방”
상태바
민주·열린민주 “연내 통합 마무리…개혁진영에 문호 개방”
  • 안명옥 기자
  • 승인 2021.11.22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더불어민주당-열린민주당 통합 협상 대표단 상견례. /뉴시스
▲ 더불어민주당-열린민주당 통합 협상 대표단 상견례. /뉴시스

더불어민주당과 열린민주당은 22일 연내에 양당 통합을 마무리하기로 합의하고, 통합 추진 과정에서 다른 민주개혁세력과의 연대도 적극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양당 협상대표인 민주당 우상호·송갑석 의원과 열린민주당 정봉주 전 의원, 김의겸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만나 이같이 합의했다고 우 의원은 전했다.

합의문에 따르면, 양측은 “양당 통합 협상대표단은 대선승리와 사회개혁을 위해 통합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며 “통합은 양당 당원들의 최종 의견을 물어 가급적 연내에 마무리하는 것으로 의견을 모았다”고 전했다.

아울러 “당대당 통합 추진 과정에서 다른 민주개혁진영에게도 문호를 열고 적극적으로 연대해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양당은 검찰개혁과 언론개혁의 진전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며 “특히 국회의원 비례대표 선출에 있어 열린공천 등을 포함한 정치개혁을 적극 검토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했다.

우 의원은 다른 민주개혁진영이 정의당을 지칭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정의당이라 말하기는 어렵다”며 “선대위에 합류하고픈 바깥의 크고 작은 세력이 있을 것”이라며 “특별히 당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했다. 친여 성향의 시민단체 등 외곽세력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풀이된다.

양당 협상대표단은 각자 당내 의견을 수렴한 후 이르면 이주 중이나 늦어도 내주초 만나 통합에 대한 구체적 논의에 들어갈 예정이다.

앞서 민주당 송영길,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는 지난 17일 양당 통합에 대해 합의하고 실무 협상단을 띄운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