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1-30 17:54 (월)
오산시 ‘독산성 세계문화유산 등재 관련 국내학술심포지엄’ 개최
상태바
오산시 ‘독산성 세계문화유산 등재 관련 국내학술심포지엄’ 개최
  • 박두식 기자
  • 승인 2020.10.26 1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탁월한 보편적 가치’ 도달 위한 전문가 의견 수렴
▲ 오산 독산성 국내학술심포지엄 개최 모습.
▲ 오산 독산성 국내학술심포지엄 개최 모습.

오산시는 지난 23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독산성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 방안 모색을 위한 ‘오산 독산성 세계유산 등재 관련 국내학술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번 심포지엄은 국가사적 제140호 독산성의 역사적, 문화적인 가치를 새로운 관점에서 재발견하고, 더 나아가 세계문화유산 등재조건인 ‘탁월한 보편적 가치’에 대해 전문가들의 의견을 모으기 위해 마련됐다.

경기도와 오산시가 주최하고 경기문화재단 경기문화재 연구원과 백산학회의 주관으로 진행된 심포지엄은 곽상욱 오산시장과 장인수 오산시의회 의장, 장덕호 경기문화재연구원장, 백종오 백산학회 회장 등 40명이 참석했다.

학술심포지엄은 ▲독산성 성곽과 출토유물에 대한 고고학적 조사 성과 ▲임진왜란 및 조선 후기의 도성방어체계 ▲수원 화성과의 연계성 속에서 독산성의미와 가치 등에 대해 발표와 토론을 진행했다.

시는 이번 학술심포지엄을 통해 세계유산 등재 기준인 ‘탁월한 보편적 가치(OUV)’에 도달하기 위한 학술적인 자료를 확보하고 그에 맞는 여러 가지 전략과 로드맵을 수립할 예정이다.

또한, 독산성의 연차 학술조사 및 종합정비사업과 더불어 전문적인 용역 수행에 따라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를 위해 민·관·학 협력 체계를 구축해 진행할 계획이다.

곽상욱 시장은 “독산성이 지닌 여러 가치 중에서 ‘정조문화권’이라는 하나의 가치에 대해서 오산시의 독산성과 궐리사, 수원시의 화성과 축만제, 화성시의 융릉과 건릉, 만년제를 중심으로 한 협의체를 구성을 진행하고 있다”며 “이번 학술심포지엄을 토대로 많은 전문가들의 연구 및 토론으로 최적의 대안이 제시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오산 독산성과 세마대지는 삼국시대에 처음 축조된 산성으로 조선시대 임진왜란시기 ‘세마병법’으로 일컬어지는 권율장군의 승전지이다. 특히 정조 대 완성된 수원화성의 축조과 함께 협수체제를 구축하며 조선후기 경기남부지역을 견고히 방어하였던 역사적인 장소로 관방으로도 크게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

오산시에서는 이러한 독산성의 역사적 가치를 올바르게 복원하고자 2015년부터 종합정비사업을 진행 중이며, 나아가 독산성의 문화적 가치를 전 세계와 공유하기 위해 독산성의 세계유산등재를 함께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9월에는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독산성 세계유산 등재 추진을 위해 오산시, 경기도, 경기문화재단 간 공동추진협약을 체결했으며, 올해부터 오산 독산성 기초조사 및 전문가 간담회를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