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0-31 12:25 (토)
N번방 가담 교사 4명 수사…교육부 “직위해제 상태”
상태바
N번방 가담 교사 4명 수사…교육부 “직위해제 상태”
  • 안명옥 기자
  • 승인 2020.10.15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수사결과 나오는 즉시 엄정히 대처할 것”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 등을 협박해 성착취물을 제작·배포한 이른바 ‘n번방’ 사건에 연루된 혐의로 전국에서 초등교사 4명이 수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탄희 의원이 15일 교육부와 각 시·도교육청에서 확인한 자료에 따르면, 인천·강원·충남에서 총 4명의 교사가 ‘n번방’에 입장하거나 성착취물을 내려받은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다.

강원도 강릉 한 초등학교 교사 A씨는 지난 1월 텔레그램 채널명 ‘n번방 영상’ 채널에서 성착취물을 판매한다는 글을 보고 판매자 은행계좌에 20만원을 입금한 뒤, 아동 성착취물이 저장된 구글드라이브 링크를 공유받아 소지한 혐의를 받는다.

충남 천안 모 특수학교 교사 B씨는 ‘흑악관’ 사이트에 접속, 가상계좌에 돈을 입금해 n번방 성착취물 1125건을 내려받아 소지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해당 사이트는 회원제로 운영된다고 한다. B씨는 지난 2016년부터 2019년까지 담임으로 재직했다.

충남 아산의 고등학교 교사 C씨는 텔레그램 ‘회뿌방’에 접속, ‘n번방’ 사건 주범으로 추정되는 자가 제작한 클라우드에 접속해 피해자 영상을 비롯한 성착취물 210개 자료를 내려받은 혐의가 있다. 그는 지난 2013년, 2016년, 2017년, 2019년부터 올해까지 담임으로 일했다.

인천의 한 초등학교에서 기간제 교사로 일한 D씨는 ‘박사방’에 접속하면 아동·청소년 음란물을 상영, 열람, 복사, 전송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입장료를 지불하고 들어가 성착취물을 소지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해 3월부터 8월까지 담임으로 재직했다.

수사선상에 오른 교사 중 정교사 3명은 현재 모두 직위해제된 상태다. 기간제 교사 D씨는 수사개시 통보 5일 전인 지난 6월 24일에 퇴직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n번방 관련 수사가 개시돼 교육청에 범죄 사실이 통보되는 즉시 해당 교사를 직위해제하고 그 결과를 보고하도록 해 상황을 면밀히 파악하고 있다”며 “명확한 사실관계를 수사기관이 밝히기를 기대하고 있으며, 징계양정기준에 따라 엄정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