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해외자매도시 한국어 연수 실시
상태바
경북도‚ 해외자매도시 한국어 연수 실시
  • 안희섭 기자
  • 승인 2019.06.18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적 네트워크 구축 통한 지역 간 교류 강화
▲ 한국어 연수생 멘토-멘티 간담회.

경상북도는 해외 자매우호도시와의 교류 강화를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4개 해외자매 우호도시의 공무원 5명을 초청해 이달부터 영남대에서 한국어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연수생들은 오는 11월까지 영남대학교 국어문화연구소에서 한국어를 배우는 한편, 월별 문화탐방을 통해 경북의 역사와 산업·관광지 견학과 체험을 통해서 경북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시간을 갖는다.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 한국어연수에 참가한 베트남에서 온 쩐띠 응옥 퀸 씨는 “작년에 기초적인 한국어를 배웠지만, 이번에는 중급 수준 한국어를 배워 한국어능력시험(TOPIK)에도 지원해 자격증을 꼭 취득하고 싶다”며 “이번 연수도 성공적으로 마쳐 앞으로 베트남과 경북도 간 교류에 힘을 보태고 싶다”고 말했다.

 

경북도의 한국어 연수사업은 어학은 물론 다양한 한국문화 소개와 체험기회를 제공해 해외 공무원이 한국사회를 보다 잘 이해하고 복귀 후 친한·친경북적 마인드로 양 지역 간 국제교류 활동에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

 

한편, 경북도는 18일 도청 회의실에서 한국어 연수를 받고 있는 연수생들의 빠른 한국어 습득과 한국 생활의 원활한 적응을 돕기 위해 경상북도 공무원을 멘토로 하는 멘토-멘티 지정식과 간담회를 가졌다.

 

김호진 경북도 일자리경제산업실장은 “6개월간의 연수기간 동안 어학뿐만 아니라 한국문화와 역사를 이해해 경북도와 교류지역 간 굳건한 인적 네트워크가 형성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이어 “멘토 공무원의 활발한 협조로 연수생들이 향후 국제교류에서 귀중한 네트워크 역할을 해 달라”고 당부했다.

 

도는 해외 자매우호도시와 인적 교류를 확대하고 미래 친경북 네트워크를 구축하기 위해서 지난 2005년부터 한국어 연수사업을 진행해 지난해까지 총 14개국에서 90명이 참가했다.

 

올해에는 중국(산시성) 1명, 터키(불사주) 1명, 베트남(타이응우엔성) 1명, 인도네시아(족자카르타) 2명 등 5명이 참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